• UPDATE : 2020.2.18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인천글로벌캠퍼스, 예산 이유로 직접고용 미뤄노동자들 “직접고용해도 비용 큰 차이 없어” … 강원모 인천시의원 “용역이니까 통제되는 것”
▲ 인천글로벌캠퍼스 홈페이지 갈무리

인천글로벌캠퍼스가 정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정책에 따라 용역업체 노동자를 올해 1월부터 직접고용하기로 노·사·전문가 협의회에서 합의한 뒤 이행을 미루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산이 확보되지 않았다”는 이유를 댔다.

7일 인천글로벌캠퍼스와 용역업체 노동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인천글로벌캠퍼스는 시설·미화·보안 업무를 하는 용역업체 노동자 110여명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2018년 10월 노·사·전 협의회를 구성했다. 협의회는 지난해 5월 회의에서 용역노동자들을 직접고용하기로 합의하고 이를 의결했다. 용역업체 노동자 A씨는 “당초 2019년 1월1일 직접고용하기로 합의했다가 이후 연기돼 2020년 1월1일부터 직접고용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직접고용 합의는 이행되지 않고 있다. 인천글로벌캠퍼스측은 “합의대로 직접고용하려 했지만 이행 시한이 임박한 지난해 11월께 인천시의회가 여러 이유로 2020년 예산을 삭감했다”며 “정규직 전환 비용이 예산 범위를 넘어섰다”고 주장했다. 인천글로벌캠퍼스 관계자는 “2017년까지 받던 국비를 현재는 받지 않고 인천시가 재정부담을 떠안고 있어서 예산상 어려움이 큰 상황”이라며 “재정 확보를 위해 지금도 시의원을 찾아다니며 설득하고 있으며 최대한 추진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글로벌캠퍼스 한 용역업체 노동자는 “현재 간접고용 구조에서 드는 비용과 직접고용 뒤 드는 비용 차이가 크게 나지 않는 데다, 예산이 삭감됐다는 글로벌캠퍼스 운영재단은 공무원 임금 인상률을 훨씬 웃도는 정도로 임금을 인상했다”며 “예산 문제가 정규직 전환 무산 원인이라는 의견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용역회사가 아무 노력 없이 가지고 가는 직원 인건비 일부를 노동자가 돌려받아야 한다는 생각이 과한 욕심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사측은 협의회 의결사항을 조속히 이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노동자들은 지난해 11월 인천시의회 행정감사에서 강원모 인천시의회 의원이 한 발언과 관련해 “반노동자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당시 “150명 되는 조직을 만들면 그게 잘 굴러가겠나. 지금은 용역을 주니까 그나마도 이렇게 통제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글로벌캠퍼스는 정부가 추진하는 글로벌교육 프로젝트로 ‘동북아 최고의 글로벌 교육허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정부와 인천시가 약 1조원을 투자해 외국 유명대학 10개교 유치를 목표로 공동캠퍼스를 조성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