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17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부산신용보증재단 노동자들 첫 파업 나서“직원 개돼지 취급에 인내심 한계” vs “인건비 증가 지속가능한 성장 위협”
부산신용보증재단 노동자들이 회사 설립 후 처음으로 파업에 나섰다. 임금인상과 이사장의 갑질을 외부에 알리기 위해서다. 공공운수노조 부산지역본부와 노조 부산신용보증재단지부는 26일 오전 파업에 돌입한 뒤 부산 연산동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사장 인권유린과 노조탄압에 맞서겠다”고 밝혔다.

지부와 재단은 이달 초부터 임금교섭을 진행 중이다. 지부는 임금 3.2%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가이드라인(1.8%)에 자연호봉인상분(1.4%)을 더한 숫자다. 부산신용보증재단은 지역신용보증재단법에 근거해 부산광역시·정부·금융기관 등이 출연해 설립한 비영리 공익기관이다.

재단은 2.3% 인상을 고수하고 있다. 지부는 “임금 3.2% 인상에 대한 예산은 올해 초 승인돼 올해 신규 입사자들에게는 이미 적용하고 있다”며 “회사 인상안대로라면 작년 입사자가 올해 입사자보다 임금이 적어지는 말이 안 되는 결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지부는 “이번 사태는 이병태 이사장의 노조 해임요구에 대한 보복조치”라고 주장했다.

이병태 이사장은 8월 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팅방에서 직원에게 욕설을 내뱉어 부산시 감사위원회에서 해임을 권고했다. 지부는 이 이사장에게 사퇴를 요구했다. 재단 이사회는 지난달 28일 이 이사장에게 감봉 3개월 징계를 했다.

지부 관계자는 “부산지방노동위원회 조정절차를 통해 대화가 세 차례 진행됐으나 꽉 막힌 권위의식으로 직원을 개돼지 취급하는 재단 행태에 인내심의 한계를 느낀다”며 “조합원 92%가 찬성한 파업으로 생존권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재단은 “소상공인들의 경영악화로 보증사고가 증가해 올해 200억원 이상 당기순손실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인건비와 경비는 3년간 72% 급증해 지속가능한 성장에 위협이 되고 있다”며 “마지막까지 성실히 협의에 임할 계획으로 다소간 혼란이 있더라도 공공기관 역할을 회복하는 과정에서 불가피한 선택임을 양해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100뚜껑 2019-12-27 09:42:47

    욕한거 보니까 장난아니던데
    고작 감봉 3개월이라니ㅋㅋㅋㅋㅋㅋ
    사직서도 냈었다는데 쪽팔린거 알면 알아서 사퇴하자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