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19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고졸 여성직원 20년 넘어도 사원 “과도한 성차별”인권위 “성차별 개선 위한 할당제, 교육·훈련 기회 제공” 의견표명
여성직원들이 하위직급에 편중돼 있고 승진 소요기간에서 성별 불균형이 과도한 것으로 확인된 A사에 국가인권위원회가 "성차별을 개선하라"는 의견을 표명했다.

23일 인권위에 따르면 A사 고졸 여성직원 B씨는 “피해자 C씨의 경우 1990년대 고졸 공채를 통해 입사한 뒤 20년 넘게 근무해도 사원 직급에 머물러 있다”며 “고졸이란 학력과 성별을 이유로 한 차별”이라고 진정했다.

인권위 조사 결과 지난 9월 현재 A사에 재직 중인 일반직 고졸 남성직원 1천142명 중 과장 직급 이상이 1천30명(90.2%)이다. 반면 일반직 고졸 여성직원은 569명 중 과장 직급 이상이 30명(5.3%)에 그쳤다.

지난해 2월 기준으로 A사 일반직 고졸 직원(남녀 포함)의 5급에서 4급까지 평균 승진 소요기간이 8년9개월인 데 반해 일반직 고졸 여성직원은 14년2개월로 고졸 직원 평균보다 5년3개월이나 더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권위는 “성별 불균형은 과거 성별 고정관념에 따라 설계됐던 채용관행과 고졸 여성직원의 담당업무가 보조업무로 인식되거나 평가절하돼 승진에서 고졸 여성직원의 배제 또는 후순위 배정이 관행화된 결과”로 봤다.

인권위는 이어 “고졸 여성직원의 하위직급 편중과 평균 승진 소요기간에서 성별에 따른 현저한 차이를 보인 것은 담당업무 등 개인차를 고려하더라도 승진에서 전반적인 성별 불균형이 과도해 이에 대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인권위는 “A사는 대리 이상 직급 승진시 고졸 여성직원 할당제를 실시하라”며 “고졸 여성직원에게 관리자 업무수행을 위한 다양한 교육·훈련 기회를 제공하는 등 적극적 조치를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문했다.

한편 진정인과 피해자가 익명을 요청함에 따라 차별 판단에 필요한 비교대상 설정이 어렵고, 이에 따른 구체적 자료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인권위는 해당 사건을 기각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노다 2019-12-24 08:34:01

    이것도 기사라고쓰고있네;;;
    회사에서 여직원이 현장돌고 다하면 진급되지,
    한자리에서 항상 같은일 쉬운일만하는데 진급이 되겠냐
    그리고 경력단절부터 다고려해서봐라   삭제

    • 망할 2019-12-24 08:23:59

      인권위 없어져야할 조직이다.
      고유기능이 없다. 인권은 법원이나 지자체에서 담당하면돤다. 인권위는 법인화해서 단체로 그 기능을 변경해야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