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3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베트남·인도네시아 공관에 노무관리 전담반 운영정부 동남아 진출기업 노무관리·인권경영 지원대책 발표
고용노동부가 동남아시아 진출기업에 노무관리와 인권경영을 지원한다.

신남방비즈니스연합회는 16일 오전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이재갑 노동부 장관과 외교부·법무부·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를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신남방비즈니스연합회는 올해 1월 결성된 민·관합동 기업지원 협의체다. 한국무역협회가 회장사를 맡고 있고, 28개 경제단체와 업종별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주형철 위원장·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도 참석했다.

정부는 동남아시아 진출기업 노무관리와 인권경영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소개했다. 22개국 현지 노무관리 참고자료를 3년 내에 갱신할 예정이다.

노동부는 고용노동관이 주재하고 있는 베트남·인도네시아 공관에 내년부터 노무관리 고충처리 전담반을 운영한다. 전담반은 현지 신규 노동법·제도, 폐업 준비, 노사갈등을 자문한다.

현재 관계부처 실무자 협의체로 운영하고 있는 ‘해외 진출기업 노무관리 유관기관 협의회’를 노동부 차관이 주재하고 관계부처 국장급이 참가하는 협의체로 격상한다. 인권경영에 대한 기업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진출기업 사회적 책임(CSR) 활동 지원사업, 관계부처 포상제도를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법무부는 내년 상반기에 ‘인권경영 표준지침’을 만들어 기업들이 실천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이재갑 장관은 “사람중심 공동체를 목표로 하는 신남방정책 성공의 가장 중요한 열쇠는 우리 진출기업이 채용하는 현지 노동자와의 협력과 상생”이라며 “인권경영은 기업 글로벌 경쟁력과 직결된다”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