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7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노동정책 부담돼 인력 축소한다”는 기업들한국경총 조사 결과 내년 긴축경영 기조 … “원가절감·인력합리화 추진”
기업의 절반 정도는 내년에 긴축경영을 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긴축경영 방법으로는 인력축소 같은 인력부문 경영합리화를 추진하겠다는 기업이 적지 않았다.

한국경총은 지난달 20일부터 29일까지 기업 206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기업 경영전망 조사’ 결과를 8일 발표했다. 내년 주된 경영계획 기조에 대해 “긴축경영”이라고 답한 기업이 47.4%로 가장 많았다. 현상유지는 34.1%, 확대경영은 18.5%로 조사됐다.

300명 이상 기업(50.0%)과 300명 미만 기업(46.5%) 모두 긴축경영을 지목했다. 긴축경영을 위해 “전사적 원가절감”(29.0%)에 초점을 맞췄다. 인력축소와 구조조정을 포함한 “인력부문 경영합리화”가 25.0%로 뒤를 이었다. 신규투자 축소는 15.3%, 사업부문 구조조정은 13.7%였다.

올해 대비 내년 투자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축소"(39.4%)라는 응답과 "금년 수준"(38.6%)이라는 답변이 비슷했다. 확대하겠다는 기업은 22.0%였다.

내년 채용계획은 "금년 수준"이라는 대답이 45.2%를 차지했다. 축소는 35.6%, 확대는 19.3%로 집계됐다.

내년 경영환경의 주된 애로요인은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단축 같은 “노동정책 부담”을 꼽은 기업이 33.4%로 가장 많았다. 내수부진(29.1%)·대외여건 불확실성(16.8%)·기업규제 강화(10.3%) 순이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