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5 화 11:31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거제 시민·사회단체, 대우조선해양 농성장 강제철거 반발지난 10일 오후 4시께 농성자 없는 틈타 … "농성장 원상복구하고 사과하라"
대우조선해양의 동종사 매각에 반대하는 노동자와 시민·사회단체가 회사의 기습적인 농성장 철거에 반발하고 나섰다.

대우조선해양 동종사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범거제시민대책위원회는 11일 오전 경남 거제 아양동 본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성근 사장에게 즉각적인 농성장 원상복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시민대책위에는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를 포함한 200여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을 추진하고 있다. 시민대책위는 지난 5월 대우조선해양 본사 정문 앞에 현대중공업 실사를 저지하기 위해 천막농성장을 설치했다.

시민대책위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께 대우조선해양측이 사전예고 없이 천막농성장을 강제로 철거했다. 시민대책위 관계자가 천막농성장에 없는 일요일 오후에 벌어진 일이었다. 시민대책위 관계자는 “천막농성장은 무능한 정치권과 관치금융, 탐욕스러운 현대재벌 사이의 특혜매각 협상을 막고 노동자 생존권을 지키는 공간”이라며 “경영진이 천막농성장을 탈취한 것은 시민들의 매각반대 투쟁에 대한 공격이며 회사를 지킬 의사가 없음을 안팎으로 선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회사측은 이번 사건에 앞서 시민들을 고소·고발했다. 대우조선해양은 6월 현대중공업 실사단의 회사 진입을 막기 위해 쇠사슬을 몸에 묶고 맞선 시민대책위 활동가 6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시민대책위는 “대우조선해양이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시민에게 사과하고 농성장을 원상복구해야 한다”며 “매각을 막을 권한이나 용기가 없다면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용해 정부와 산업은행에 제시하고 관철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