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29 일 10:24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9호선 이어 서해선도 파업] 다단계 위탁으로 인력부족·처우악화 호소철도 노동자 "위탁 과정에서 노동자·시설물 투자 줄어"
▲ 자료사진 <공공운수노조>
철도 노동자들이 인력충원과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잇따라 쟁의행위를 하고 있다. 위탁운영 방식을 해소하지 않으면 노동자 반발이 계속될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9호선 안전과 공영화를 위한 시민사회대책위원회는 4일 오전 경기도 안산 초지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해선 안전을 위해 노동자 생활임금을 보장하고 다단계 위탁구조를 해소하라"고 촉구했다.

9호선 2·3단계는 서울시가 소유하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에 운영을 맡겼다. 공사는 사내기업에 재하청을 맡기는 형태로 열차 운행을 담당한다. 이곳 노동자들은 호봉제 도입과 민간위탁 폐지를 요구하며 지난달 7일부터 사흘간 파업했다.

서해선은 부천 소사역에서 안산 원시역을 잇는 수도권 전철을 말한다. 9호선보다 복잡한 구조로 운영되고 있다. NH농협금융지주 자회사인 이레일㈜이 건설해 20년간 소유권을 갖고 있다. 열차 운행과 유지·보수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역운영과 시설물 유지·보수는 서울교통공사가 맡고 있다. 공사는 역운영과 시설물 유지·보수를 자회사인 소사원시운영㈔에 넘겼다.

소사원시운영 노동자로 구성된 공공운수노조 서해선지부에 따르면 지난해 3월부터 최근까지 전체 정원의 30%가량인 40여명이 회사를 떠났다. 인력부족에 따른 높은 노동강도와 낮은 처우가 원인으로 꼽힌다. 12개 역사 중 7개 역사가 1인 근무로 운영되는 데다, 신입직원은 기본급 174만5천원에 식사비 10만원을 받는다. 지부 관계자는 "올해 임금·단체교섭에서 인력충원과 처우개선안을 요구했지만 회사는 원청과 맺은 계약금 한도를 벗어날 수 없다고 한다"며 "다단계 위탁구조가 지부 요구를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서울교통공사에 문제 해결을 요구했다. 이들은 "다단계 위탁운영 구조에서는 기업 이윤을 보장해 줘야 하므로 노동자·차량·시설물 안전에 대한 투자가 줄어들 수밖에 없다"며 "서해선 안전을 위해 단기적으로 생활임금을 보장하고, 장기적으로는 다단계 위탁구조를 해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