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7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삼호중·대우조선해양 임단협 타결, 현대중공업은 난항대우조선 노사, 기본급 2만4천원 인상·정년퇴직자 촉탁채용 잠정합의
대우조선해양 노사가 올해 임금·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도출하면서, 현대중공업을 제외한 대형 조선사들의 임단협이 마무리되는 분위기다. 금속노조가 다음달 초 일제히 집행부 선거에 들어감에 따라 노조 현대중공업지부도 차기 집행부에 교섭 바통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30일 노조 대우조선지회에 따르면 노사는 37차 교섭 끝에 지난 29일 '2019년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노사는 기본급 2만4천원(1.10%) 정액인상, 정기승급분 2만1천315원(0.98%), 타결 격려금 280만원(조합원총회 가결 후 익일 지급)에 합의했다.

지회가 요구했던 정년연장은 정년퇴직자 촉탁채용으로 합의했다. 노사는 2019년 정년퇴직자(1959년생)를 대상으로 생산 직접·지원, 기타 필요 직무에 따라 298명을 1년 촉탁직으로 채용한다. 올해 정년퇴직자는 388명이다. 하청노동자 처우개선 요구와 관련해 대우조선해양은 직영·하청 동일하게 성과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전 직급 단일호봉제 도입은 별도 노사 TFT를 구성해 협의한다. 31일 잠정합의안을 놓고 조합원 대상 찬반투표를 한다.

지난달 조선사 중 가장 먼저 임단협을 타결한 삼성중공업은 기본급 1만9천960원 인상과 격려금 200만원 등에 합의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지난 24일 기본급 2만1천원 인상, 격려금 100%+150만원 지급, 사내협력사 처우개선을 담은 합의서에 서명했다.

문제는 현대중공업이다. 법인분할을 둘러싼 극심한 갈등 속에서 지난 5월 올해 임단협을 시작한 현대중공업은 6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진척이 없는 상태다. 현대중공업지부는 기본급 12만3천526원 인상과 하청노동자 처우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사측은 1차 임금제시안조차 내놓지 않았다. 지부는 차기 임원선거 일정을 밟아 가면서 단체교섭도 지속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사실상 연내 타결은 물 건너간 것으로 보인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