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18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인공지능 정부 되겠다” 선언'데뷔 2019' 콘퍼런스 참석 … 올해 안 ‘인공지능 국가전략’ 수립계획 밝혀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인공지능(AI) 정부”를 선언했다. 올해 안에 인공지능 분야를 새로운 국가 차원의 전략산업으로 키워 내는 ‘인공지능 국가전략 수립계획’을 발표한다.

문 대통령은 28일 오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데뷔(Developer's View) 2019' 콘퍼런스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했다. 데뷔는 2008년부터 네이버가 주최한 국내 최대규모의 소프트웨어(SW)·인공지능 분야 연례 콘퍼런스로서, 국내 기술 스타트업 데뷔 무대이자 교류의 장이다.

문 대통령은 “인공지능은 산업을 혁신하고 일상생활을 변화시키며 돌봄서비스를 할 정도에 이르렀다”며 “과학기술의 진보를 넘어 ‘새로운 문명’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제조업·반도체 등 많은 경험을 축적하고 경쟁력 있는 분야를 중심으로 인공지능을 결합하면 가장 똑똑하면서도 인간다운 인공지능을 탄생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개발자들이 끝없는 상상을 펼치고 실현할 수 있도록 정부가 함께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4가지 방향을 제시했다. 개발자들이 마음껏 도전하는 장을 마련하고, 기업이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지원하며, 국민이 인공지능을 두려움 없이 사용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인공지능 정부가 되겠다”며 “정부 스스로 인공지능을 가장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보통신기술(ICT)·제조업 기술, 축적된 데이터에 기반해 정보기술(IT) 강국을 넘어 AI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인공지능 국가전략’을 올해 안에 발표하겠다는 계획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변화와 인공지능 윤리 문제도 각별하게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내년 예산안에 인공지능을 포함한 DNA(데이터·5G 네트워크·AI) 예산으로 1조7천억원을 국회에 제출했다. 올해 1조1천억원에 비해 50% 이상 증액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몰라 2019-10-29 11:05:42

    동분서주하심 보고있습니다!! 감사합니다.
    그에 반해 국개의원들, 법사위나 개검들,섹검들,스폰서검사들, 언론이 하나되어 자기 밥그릇 챙기기에 급급하다. 정신들 차려라!!

    #국개의원면책특권파기 #검찰개혁 #공수처설치
    #자유한국당해체 #언론개혁
    #고위공직자및국개의원자녀전수조사
    #친일파재산환수법통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