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0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인력공급업체 불과한 발전소 하청업체 없애야"발전소 비정규직들 한전산업개발 비판 … "원청이 준 인건비 절반 착취해 기업 운영"
발전소 하청노동자들이 "하청회사가 인력공급업체에 불과하다"며 업체 폐업을 주장하고 나섰다. 원청에서 받은 노무비의 절반가량을 하청업체에 떼이고 있다며 전액지급을 요구했다.

공공운수노조 발전비정규직연대회의는 23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자유총연맹 조직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총연맹은 발전사 비정규 노동자 임금착취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전산업개발 최대 주주는 지분 31%를 가진 자유총연맹이다. 한국전력 자회사였는데 2003년 민영화됐다. 한전산업개발은 발전소 연료환경설비운전과 경상정비 업무를 하는 발전 5사 최대 하청업체다. 한전산업개발은 자유총연맹 자금줄로도 알려져 있다. 2005년부터 2009년까지 매년 110억원대의 현금배당을 했다. 심지어 2009년에는 당기순이익이 61억원이었는데도 114억원을 배당했다. 2010년 상장 이후 배당금액이 다소 줄긴 했지만 아직도 수십억원대 배당을 하고 있다.

매년 수십억원을 배당하고 순이익보다 많은 배당을 챙겨 가고도 회사가 굴러가는 이유는 어디에 있을까. 이날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발전 5사에서 받은 용역계약 대금 중 인건비 상당 부분을 떼어먹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고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석탄화력발전소 특별노동안전조사위원회에 따르면 한전산업개발의 총자산 중 업무 수행에 필요한 설비·토지·건물 같은 유형자산 비율은 7.2%에 불과하다. 설비투자가 필요 없는 인력공급업체에서나 볼 수 있는 자산구조다.

한전산업개발이 자회사를 운영하는 방식으로 이윤을 남긴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성언 노조 한산기전지회장은 "발전사가 책정한 직접노무비 중 한산기전주식회사 노동자들이 받는 임금은 60%에 불과하다"며 "나머지 40%를 한전산업개발이 착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발전사 설비운전업무를 하는 한산기전은 한전산업개발이 100% 출자한 자회사다.

연대회의는 발전소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한전산업개발 같은 발전사 용역회사를 폐업해야 한다고 입장이다. 이들은 "노동자들의 고혈을 짜내는 데 혈안이 된 발전사 하청업체들은 역사의 뒤안길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