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9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의혹 감사원 판단 더 받아 보겠다”박원순 시장 국회 행정안전위 국감서 밝혀 … "개인 일탈·비위 엄중 조치할 것"
▲ 정기훈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14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개최한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결과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감사원은 지난달 30일 서울교통공사 정규직 전환자 중 14.9%가 재직자 친인척이라는 감사 결과를 내놓았다.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조직적인 채용비리는 확인되지 않았다.

정인화 무소속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의혹 국정조사를 하자고 했으나 (서울시 요청에 따라) 감사원 감사를 했던 것”이라며 “감사원 감사 결과 정규직 전환자 1천285명 중 192명이 재직자 친인척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서울시가 감사원 지적사항에 대해 재심의를 요청한 것도 도마에 올랐다. 서울시는 지난 11일 감사원 지적사항 중 △무기계약직 일반직 전환정책 시행방안 수립 부적정·일반직 전환업무 부당 처리 △7급보의 7급 승진시험 추가실시 합의·시험 관리 부적정 △승강장 안전문 유지보수 등 용역의 직접고용 전환업무 부당 처리 △특수차 운전 분야 채용업무 부당 처리 등 네 가지에 대해 재심의를 청구했다.

정 의원은 “감사원 지적사항을 보면 일리가 있는데도 서울시가 재심의를 요청했다”며 “잘못된 점을 솔직히 시인하고 시정해 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서울교통공사 세습비리에 대해 박원순 시장 요구대로 감사원 감사를 받았는데도 일부 불수용한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채용비리 대상자 중 2촌 이내가 121명(63%)이라는 사실을 보면서 국민이 분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기본적으로 감사원 감사 결과를 존중하지만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지적한 것 같은 조직적 채용비리는 없었다”며 “일부 동의할 수밖에 없는 개인적 일탈과 비위에는 철저히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박 시장은 “감사원 지적사항을 자세히 보면 우리 주장에 일리가 있다고 느낄 것”이라며 “재심의 절차가 있어 감사원 판단을 더 받아 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서울시 광고비 지출 현황 자료를 보면 서울시가 올해 상반기에 집행한 라디오 광고비 전액인 8천269만5천원이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며 “박 시장은 김어준 먹여 살리기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