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6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보건의료노조 “국립교통재활병원 국토부가 직접 운영해야”서울대병원 10월1일부터 5년간 위탁운영
보건의료노조가 국토교통부에 국립교통재활병원을 직접 운영하라고 요구했다.

보건의료노조 경기지역본부 국립교통재활병원지부는 10일 “정부가 국민 세금을 투입해 병원을 설립하고, 민간에 위탁한 병원 사업장은 대한민국에 국립교통재활병원뿐”이라며 “국립교통재활병원은 국토부에서 직접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부에 따르면 국립교통재활병원은 교통사고 후유 장애인을 위해 국토교통부(설립 당시 국토해양부)가 설립한 공공의료기관이다. 2014년 10월 개원 당시부터 올해 9월까지 5년 동안 가톨릭중앙의료원 서울성모병원이 위탁운영했다. 지난 1일부터 서울대병원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위탁기간은 5년이다.

지부는 “국토부가 국립교통재활병원을 위탁운영 체계로 운영하는 것에 반대한다”며 “전문성이 부족하면 전문성을 키우고, 당장 할 수 없다면 방안을 마련해 국립교통재활병원을 직접 운영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국토부가 5년 뒤에는 위탁운영을 종식하고 직접 운영할 수 있는 모든 조건을 착실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