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10:06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지역구 의원·구청장에 “노동의제 교섭하자”서울 노원구 50개 노조 13일 공동요구안 전달 예정
서울 노원구 노동계가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해 지방·국회의원, 구청장에게 교섭을 요구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7일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입법촉구와 주민요구안 실현을 위한 노원주민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노원지역 50개 노조가 최근 공동요구안을 마련했다. 조직위에는 보건의료노조 한국원자력의학원지부를 포함한 지역 노조와 민중당 노원구위원회가 참여하고 있다.

조직위는 13일 오후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인근에서 노원주민대회를 열어 노원구청과 노원구를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 시·구의원에게 요구안을 전달한다. 주민대회에는 지역구 의원인 우원식·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직위는 공동요구안에 △부당노동행위 사업장에 대한 적극적인 제재 조치 △노정교섭 협의체 구성 △노원구 생활임금 수준 개선 △노원구 경비·청소노동자 작업장 에어컨 설치 및 휴게실 개선 △고용안정 보장 △고등학교 노동인권교육 지원을 담았다. 노원구에는 노동담당 부서 설치와 감정노동자·노동인권보호 조례 제정, 노동권리 예산 도입, 직업성 질환 예방·치료 지원,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립을 요구하고 있다.

조직위 관계자는 “지역 주민과 노동자들이 공동요구안을 만들어 노정교섭을 요구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며 “촛불항쟁 이후 노동자들의 직접정치가 화두가 됐지만 실제 구현되지 않아 노원구부터 만들어 보자는 취지에서 사업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