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7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2025년 현대차 인력 감소 불가피, 노사 미래협약 맺어야"활동 종료한 현대차 노사공동 고용안정위원회 자문위원 제언
전기차 생산이 본격화하는 2025년 현대자동차 경영·생산전략에 따라 기술직 인원이 최소 20%에서 최대 40%까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현대차가 전기차 시장에서 경쟁력 확보와 고용안정을 동시에 추구하려면 노사가 정확한 고용변화 실태를 분석하고 미래협약을 맺어야 한다는 주문도 나왔다.

7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올해 초 노사가 자동차산업 변화와 고용전망에 대비하기 위해 구성한 고용안정위원회 자문위원(대표 이문호 워크인조직혁신연구소장)가 지난달 말 활동을 마무리하고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제출했다.

자문위는 현대차의 전기차 생산과 기술변화로 인한 고용변화 가능성을 세 가지로 제시했다. 현대차가 전기차 핵심부품을 내부에서 생산하고, 전용라인의 공정변화가 크게 일어나지 않으면 2025년까지 기술직 인원의 20%가 축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전장부품 모듈률 확대 여부와 자동화 수준, 생산공법 변화에 따라 기술직 인원 감소 폭은 커진다. 자문위는 최대 40%까지 줄어들 수 있다고 예측했다.

자문위는 친환경차·자동화·공유경제·자율주행으로 상징되는 4차 산업혁명에 제대로 대비하지 못하면 노사가 공멸한다는 인식을 갖고, 상호 존중과 협력을 통해 고용안정과 경쟁력 향상을 실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회사는 연구개발(R&D)과 거버넌스 혁신, 기존인력 재훈련과 신규인력 채용·양성에 집중하고, 노조는 기득권에 집착하기보다는 생산 혁신과 인적자원 개발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인력운영의 경우 노사합의로 한시적 촉탁사용을 제안했다.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하고 노동력 수급을 유연하게 조정하기 위해서다. 정년퇴직자와 청년들을 일정 비율로 촉탁채용하되, 청년고용은 장기적 관점에서 정규직 채용을 확대하라고 권고했다. 임금피크제 등 임금체계 개편과 연계한 정년연장과 노사합의에 따른 공정한 전환배치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자문위는 전장화·서비스화로 새롭게 개발되는 부품은 부품업체들과 수평적·개방적 협력관계로 조달하고, 노사가 함께 국내공장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미래협약을 맺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자문위 보고서와 관련해 "전기차 증가로 부품수 감소와 조립방법 변화 등으로 일정 부분 인력감소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확인했다"면서도 "일자리 감소와 구체적 변화속도, 규모는 단정적으로 확정할 수 없고 노사 힘의 균형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