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4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노선정비 중 죽거나 다치는 철도노동자"2010년 이후 사망자 4명 포함 61명 사상 … 이후삼 의원 "열차접근 경보시스템 구축하자"
철도 노선정비 중 노동자들이 죽거나 다치는 사건이 좀처럼 사라지지 않고 있다. 열차접근 경보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지적이 높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이후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정부가 대책을 발표했는데도 노선정비 중 사고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한국철도공사가 제출한 ‘철도 노선정비 중 사상자 현황’을 공개했다. 현황을 보면 2010년부터 올해 8월까지 철도 노선정비 중 사고를 당한 노동자는 61명이었다. 이 중 부상을 입은 노동자는 57명이었다. 나머지 노동자는 목숨을 잃었다.

철도 노선정비 중 사상자는 2010년 10명이었다. 이를 포함해 2015년까지 연평균 사상자는 7.5명이었다. 2016년 2명의 사상자가 발생해 사고가 줄어드나 싶었다. 하지만 2017년과 지난해 각각 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국토교통부는 2017년 8월 ‘철도안전 운행 및 작업자 안전확보 대책’을 내놓았다. 같은해 6월 서울 노량진역 선로 보수작업을 하던 공사 소속 노동자 한 명이 전동열차에 부딪혀 숨졌기 때문이다. 비슷한 시기에 철도노동자들이 일하다 다치는 일이 여러 차례 발생했다.

이 의원은 “노량진역 사망사고 이후 정부가 안전강화를 위해 작업자와 열차운행 간 양방향 정보 교환시스템을 구축하는 등의 노력을 하고 있으나 사고 근절은 여전히 요원한 상황”이라며 “철도 근로자와 열차 간 양방향 정보 교환시스템을 위해 근로자들을 위한 열차접근 경보시스템 구축에 보다 박차를 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