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한국노총 광주본부 광주형 일자리 사업 철수하나광주글로벌모터스 노동이사제 도입 요구 거절 … “입장 변화 없으면 참여 중단”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의장 윤종해)가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위해 설립된 ㈜광주글로벌모터스에 협력을 중단하겠다고 경고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를 중심으로 추진되는 광주형 일자리사업에서 철수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3일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에 따르면 광주글로벌모터스의 현대자동차 추천 이사 거취와 노동이사제 도입을 둘러싼 광주시·광주글로벌모터스와 노동계 간 갈등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지난 1일 광주글로벌모터스에 공문을 보내 “노동계 제안에 대해 가시적인 태도 변화가 없는 한 참여와 협력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본부는 지난달 25일 기자회견에서 광주글로벌모터스에 △노동이사제 도입 △원·하청과 지역사회 상생방안 수립 △반노조 성향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박광식 이사 해촉 △친환경·친노동 공장 설립을 위한 시민자문위원회 구성 △임원연봉 상한제 도입을 요구했다.

박광태 광주글로벌모터스 대표이사는 같은달 30일 공문을 보내 노동이사제 도입과 박광식 이사 해촉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머지 요구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답변을 피하거나 사실상 수용불가 입장을 밝혔다. 박 대표는 노동이사제 도입과 관련해 “지난달 19일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 의결사항과 1월31일 광주시와 현대차가 체결한 투자협약에 근거해 운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노사민정협의회는 “투자협약 범위를 벗어난 사안이 제기돼 법인의 조기안정화와 지속가능성이 흔들리지 않도록 적극 노력한다”고 의결했다. 광주시와 현대차 투자협약에 노동이사제에 대한 내용이 없기 때문에 도입할 수 없다는 뜻이다.

반면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투자협약의 근거가 된 노사상생발전협정서에 “사용자는 경영정보를 수시로 공개하며 사안에 따라 성실히 협의하는 등 투명경영을 적극 실천한다”는 내용에 주목하고 있다. 사실상 노동이사제 시행을 못 박고 있다는 얘기다.

광주시와 현대차가 각각 1·2대 주주인 광주글로벌모터스가 당분간 지역 노동계 요구를 수용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윤종해 의장은 “노동계 요구에 대한 입장 변화가 없다면 노사민정협의회를 포함해 모든 대화를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