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 광주에도 생겼다2일 개소식, 50개 기업 입주 … 올해 10곳으로 확충
창업 초기 사회적기업가들을 지원하는 성장지원센터가 광주광역시에 문을 열었다.

고용노동부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원장 김인선)이 2일 오후 광주 광산구에 있는 광주성장지원센터에서 ‘소셜캠퍼스 온(溫) 광주’ 개소식을 개최한다.

1천438제곱미터 넓이에 3개층 규모로 조성된 성장지원센터 소셜캠퍼스 온 광주에는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을 비롯한 50개 사회적경제 단체가 입주한다. 최대 2년간 사무공간과 사업설계, 인사·노무, 회계·세무, 홍보·마케팅, 공공조달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이번에 입주하는 기업 중에는 결혼 이주여성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더불어지애, 지역 농산물 판로를 지원하고 요식업 영세 자영업자를 돕는 남도맛집지원협동조합이 포함돼 있다.

성장지원센터는 창업 초기 사회적기업이 역량과 자생력을 키우도록 지원하는 기관이다. 2017년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에서 9곳이 설립돼 있다. 이달 중 서울에 추가로 센터가 생긴다. 센터에 입주한 기업은 지난해 전년 대비 고용은 31.3%, 매출은 12% 증가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