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도로공사, 해고 요금수납원 전원 직접고용하라”시민·노동·법률단체 “도로공사 대법원 판결 축소·왜곡” … 수납원 도로공사 본사 이틀째 점거
한국도로공사가 대법원 판결로 직접고용이 확정된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만 직접고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히자 시민·사회단체와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

비정규직 이제그만 1100만 비정규직 공동투쟁단과 종교·인권·법률·시민단체는 10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도로공사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은 대법원 판결을 수용해 자회사 전환을 거부하다 해고된 1천500명 전원을 직접고용하고 노동자가 원하는 업무에 복귀시켜라”고 촉구했다. 지난 9일 도로공사는 대법원 승소 요금수납원 중 자회사 전환 비동의자와 고용단절자 등 최대 499명을 직접고용하겠다고 밝혔다.

서울톨게이트 캐노피에서 70일 넘게 고공농성 중인 도명화 민주일반연맹 부위원장은 “대법원 판결을 자기들 잣대로 축소·왜곡한 입장 발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해고자 1천500명을 직접고용할 때까지 이 투쟁을 끝까지 하겠다”고 말했다. 정명호 장애인일반노조 준비위원장도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중에는 장애인들이 많이 있는데, 장애인 노동자들이 하기 어려운 조경업무나 환경업무를 하라는 것은 퇴직하라는 겁박에 지나지 않는다”며 “장애인이 원래 일하던 자리가 아닌 더 나쁜 일자리에서 일하라는 건 불이익 조치이며 명백한 장애인 차별”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노총 법률원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뻔히 질 소송을 계속하면 소송비용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결국 국민 혈세로 부담해야 함에도 이런 사실을 숨기고 무작정 소송을 계속하겠다는 것은 도덕적 해이의 전형”이라며 “도로공사는 대법원 확정판결 취지에 따라 해고된 요금수납원들을 당장 직접고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일반연맹 소속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200여명은 이날로 이틀째 경북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를 점거해 해고자 전원 직접고용 촉구 농성을 하고 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