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5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철도노조 '인력충원·자회사 처우개선' 10월 전면파업?다음달 4~6일 쟁의행위 찬반투표 … 98명 해고자 중 남은 3명 30일 복직
철도노조(위원장 조상수)가 다음달 4일부터 6일까지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한다. 9월28일 임금협약 및 특별단체협약 승리를 위한 결의대회를 하고 10월 초 전면파업을 한다.

29일 노조에 따르면 철도공사 노사의 올해 임금협상과 특별단체협상은 인력충원과 자회사 직원 노동조건 개선 문제에서 접점을 찾지 못해 최근 결렬됐다. 공사는 내년 1월부터 현재 3조2교대제를 4조2교대제로 전환한다. 노조는 교대근무자 1만명가량으로 운영되는 근무를 4조2교대로 전환하려면 3천명가량의 인력충원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공사는 1천600명 증원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사 자회사 노동자 처우개선도 쟁점이다. 공사는 코레일관광개발·코레일네트웍스·코레일테크 등 자회사를 두고 있다. 공사 정규직 전환을 논의한 노·사·전문가 협의회는 이들 자회사 노동자의 처우를 공사 정규직의 80% 수준으로 맞추라고 권고했다. 노조는 2021년까지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해 올해와 내년 임금을 대폭 올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노조 관계자는 "인력충원이 늦춰지면서 공사는 4조2교대 전면도입 대신 부분시행으로 방향을 틀려 하고 있다"며 "자회사 처우개선도 정부예산 편성 결과에 따라야 하기 때문에 수용할 수 없다고 버티고 있다"고 교섭 분위기를 전했다.

노조는 지난 23일 임시대의원대회에서 조직체계를 쟁의대책위원회로 전환했다. 쟁의행위 찬반투표 이후인 다음달 18일 확대쟁의대책위 회의를 열고 10월 초 파업을 결정한다.

한편 노조에 남은 마지막 해고자 3명은 30일로 회사에 복직한다. 해고자 98명 중 65명은 지난해 복직했다. 지난 5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등 29명이 2차로 복직했다. 서재열 철도해고자원직복직투쟁위원회 위원장 등 3명이 3차 복직대상에 포함했다. 해고자 1명은 정년을 넘겨 끝내 일터로 돌아가지 못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