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일본 정부는 정직해야 한다” 일갈“경제보복 말 바꾸며 합리화, 과거사 직시해야”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를 둘러싼 잇단 말 바꾸기와 과거사 인식에 대해 “정직해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문 대통령은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임시국무회의에서 “근거 없이 수시로 말을 바꾸며 경제보복을 합리화하려고 하고 있다”며 “과거사 문제를 경제 문제와 연계시킨 것이 분명한데도 대단히 솔직하지 못한 태도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과거사 문제를 대하는 태도 역시 정직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뿐 아니라 아시아 여러 나라에 불행한 과거 역사가 있었고 가해자가 일본이라는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과거의 잘못을 인정도 반성도 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일본 정부의 태도가 피해자들의 상처와 아픔을 덧내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일본 제국주의 침략의 첫 희생이 됐던 독도를 자신의 영토라고 하는 터무니없는 주장도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를 직시하는 것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독일이 과거에 대해 진솔하게 반성하고 과거의 잘못에 대해 시시때때로 확인하며 이웃 유럽 국가들과 화해하고 협력함으로써 국제사회에서 신뢰받는 나라가 됐다는 교훈을 일본은 깊이 새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일본은 과거를 직시하는 것에서 출발해 세계와 협력하고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며 “과거를 기억하고 성찰하는 것은 결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서독 빌리 브란트 전 총리가 1970년 바르샤바 유대인 추모비 앞에서 나치 독일의 유대인 대학살에 대해 온몸으로 사죄했다”며 “독일 외무장관은 최근 폴란드에서 열린 바르샤바 봉기 75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폴란드 국민에게 용서를 구하기 위해 왔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메르켈 총리는 다음달 바르샤바에서 열리는 2차 세계대전 발발 80주년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이에 비해 일본의 책임 있는 정치인들은 역사 앞에서 얼마나 정직한지에 대해 다시 묻고 싶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