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다시 재벌개혁" 금속노조 동시다발 상경투쟁조합원 5천여명 서울 곳곳 '불법파견·노조파괴' 재벌 폐해 알리기
▲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노동개악·조선 구조조정 문재인 정부 재벌 퍼주기 저지! 임금개악·불법파견·노동탄압 재벌갑질 분쇄!” 재벌의 탐욕을 멈춰라! 금속노동자 결의대회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기훈 기자>
금속노조(위원장 김호규) 조합원 5천여명이 28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재벌개혁"을 외쳤다.

완성차 사내하청 불법파견과 원·하청 불공정거래, 조선산업 독점 강화, 하청사 노조파괴, 그룹사 가이드라인, 직영 영업소-대리점 간 출혈경쟁으로 확인된 재벌의 폐해를 시민들에게 알리고, 지지부진한 재벌개혁 불씨를 살리는 자리였다.

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삼성웰스토리지회·삼성지회 등 삼성그룹사 조합원들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초사옥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삼성재벌을 바꾸기 위한 가장 확실한 길은 노조인정과 노조활동 보장"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가운데 직접고용(수리·지원·B2B 등 서비스직)과 자회사 고용(콜센터) 뒤 단체협약 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삼성전자서비스지회는 전 조합원이 파업 후 상경했다.

현대제철 5개 지회(순천·포항·인천·당진·당진하이스코)를 포함한 현대자동차그룹사 노동자들은 비슷한 시각 서울 양재동 그룹 본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계열사 임단협 가이드라인인 이른바 '양재동 가이드라인' 철폐와 그룹사 자율교섭을 요구했다.

서울 삼성동 현대차 국내영업본부 앞에서는 자동차 판매노동자들이 노조할 권리를 촉구했다. 인근 유성기업 서울사무소 앞에서는 노조 유성기업지회 조합원들이 집회를 열고 "원청인 현대차가 개입해 저지른 유성기업 노조탄압을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대차·기아차·한국지엠·현대그린푸드·현대제철 등 비정규 노동자들은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불법파견·차별 시정과 원청 사용자성 인정, 최저임금 개악 저지에 한목소리를 냈다. 노조는 같은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이정미·여영국 정의당 의원실, 비정규직 이제그만 공동투쟁과 함께 "고용노동부는 자동차 공장 내 거의 모든 공정을 불법파견으로 본 법원 판결대로 직접고용 시정명령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성동조선해양·STX조선해양·한진중공업 등 국내 8개 조선소 노동자들이 속한 조선업종노조연대는 공동파업을 하고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정부의 일방적 조선산업 구조조정에 반대했다. 각각 집회를 마친 조합원들은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금속노동자 결의대회에 함께했다.

노조 관계자는 "올해 국정감사를 통해 재벌 문제를 적극 제기하고, 재벌 갑질을 멈추게 하는 다양한 실천투쟁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나다나 2019-11-01 16:35:18

    개혁해야 할 대상은 기업뿐만 아니라노조도 개혁해야한다.
    저건 공산당과 다를바가 뭐냐?   삭제

    • 정현욱 2019-08-31 09:21:37

      제발 현대그린푸드 용서해주세요 이유가 있어서 그런거예요 현대그린푸드사람들은 착한분도 있으니까 용서해주세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