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광주 노동계 "울산형 일자리 반대" 한목소리“비정규직·구조조정 양산 나쁜 일자리” … ‘광주형 일자리’ 반대한 울산 노동계에 “왜 침묵하나”
▲ 기자회견에 참석한 광주지역 노동자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주도했던 광주지역 노동계가 ‘울산형 일자리’ 반대를 공식화했다.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를 포함해 광주형 일자리를 만드는 과정에 함께한 광주지역 노동계는 12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형 일자리는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나쁜 일자리”라며 “당장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지난달 29일 기자간담회에서 “울산형 일자리 창출의 첫 결실로 현대모비스로부터 3천300억원의 투자유치를 끌어냈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9월 울산 북구 이화산업단지에 전기차 부품 전용공장을 착공한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연대와 혁신으로 사회통합형 일자리 창출을 실현하는 광주지역 노동자 일동’ 명의로 기자회견문을 내고 “현대모비스는 현대자동차에 부품을 납품하는 계열사로 현대위아와 더불어 생산공장을 전원 비정규직으로 고용한다”고 비판했다. 현대모비스가 전기차 부품 전용공장을 세우면 기존 내연기관차 부품사가 대규모 구조조정을 피할 수 없다는 주장도 했다.

이들은 "울산형 일자리는 전원 비정규직 고용과 구조조정이 수반되는 나쁜 일자리가 분명하다"며 "광주형 일자리에 반대하던 울산 노동계는 왜 조용하냐"고 반문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울산형 일자리는 이익 극대화를 전제조건으로 한 강자독식·정경유착 일자리의 전형”이라며 “지역감정에 호소하며 광주형 일자리에 반대한 세력은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에는 울산형 일자리 추진 중단을 요구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 상생형 지역일자리가 난파 직전에 놓였다”며 “사회통합을 지향하는 광주형 일자리 철학과 가치를 흐리더니 울산형 일자리로 나쁜 일자리 정점을 찍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광주지역 노동계는 “문재인 정부는 광주형 일자리를 훼손하는 지자체의 짝퉁 일자리 창출을 중단시키고 어떤 지원도 해서는 안 된다”며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등 울산 노동계는 더 이상 침묵하지 말고 울산형 일자리를 막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울산형 일자리 폐기를 위해 서명운동을 전개하면서 전국적인 반대투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