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금융노조 연말 임원선거부터 전자투표 의무화할 듯중앙선관위 '케이보팅' 활용 검토 … "투표율 향상, 부정선거 논란 해소" 기대
금융노조가 임원선거를 정부 기관에 위탁해 전자투표 방식으로 치르는 것을 의무화할 예정이다. 8일 노조에 따르면 37개 산하 지부들이 전자투표 의무화에 대한 현장 의견을 수렴 중이다.

노조 임원선거에서 과거 몇 차례 부정선거 논란이 있었다. 투표와 개표 과정에서 외부 개입 소지가 있는 수기 방식 때문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선거와 관련한 조직 내부 갈등을 줄이기 위해 공신력 있는 기관에 사무를 위탁하고 전자투표 방식을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노조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업무를 위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중앙선관위가 운영하는 온라인 투표 시스템인 케이보팅(K-Voting) 활용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케이보팅은 공공성이 높게 요구되는 정당 투표 등에 활용되는 시스템이다. 투표자와 투표 값의 완전한 분리로 비밀투표를 보장한다.

케이보팅을 통해 치러진 선거는 2015년 512건에서 2017년 1천360건으로 가파르게 확산하고 있다. 노조는 케이보팅으로 선거를 하면 투표율이 오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투표기간 중 언제 어디서나 투표가 가능하고, 휴직·해외 근무중인 조합원까지 투표에 참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비용도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2016년 치른 임원선거 때 1억9천800만원을 썼다. 전자투표 방식으로 전환하면 비용이 36%(7천100만원)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통신비·인쇄비·인건비 등이 큰 폭으로 감소한다. 노조는 중앙위원회를 열어 전자투표제 실시를 의무화하는 내용으로 선거관리 규정을 개정할 예정이다. 안건이 중앙위를 통과하면 올해 연말 치러지는 임원선거 때부터 적용된다.

노조 관계자는 “지부 대표자 대다수가 전자투표제 의무화에 동의한 상황으로 각 사업장별로 막바지 현장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부정선거 논란이 사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