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해 우리 의지 보여 줘야"공무원노조 'NO 아베 공동행동' 캠페인 … 수요시위에 1천명 모여 '아베 정권' 비판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에 대응하고 정부 차원의 일제강점기 피해자 보호의사를 확고히 하기 위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폐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확산하고 있다.

공무원노조는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경제 도발을 밑밥으로 군국주의로 나아가려는 일본 아베 정권에 대항하기 위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협정이 전쟁할 수 있는 나라를 꿈꾸는 일본의 이해에 부합해 탄생했다고 지적했다. 이상원 노조 수석부위원장은 "한국과 일본은 동맹관계가 없었을뿐더러 그런 관계가 성립할 수 없다는 것을 이번 사태를 통해 다시 확인했다"며 "경제보복과 군사협정 등을 통해 군국주의로 나아가려는 일본의 야망을 그대로 둬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성명에서 "정부는 강제동원·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사법적 보호와 아베 정권의 도발에 대해 강경하고도 확고한 의사를 행동으로 보여 줘야 한다"며 "적폐 정권에서 밀실로 체결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그 첫걸음으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자체 시행 중인 'NO 아베 공동행동'을 확대한다. 전국 주요 지역에 아베 일본 총리를 규탄하는 현수막을 게시하고, 청사 스티커 부착 같은 항의행동을 한다. 공직사회에 남아 있는 일본식 행정용어·직급체계 퇴출운동도 준비한다.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천399차 정기 수요시위는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자리로 꾸며졌다. 집회 참가자들은 "일제강점의 역사적 잘못을 반성하지 않고 인정하지 않는 데에서 일본의 잘못된 행동이 재생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일본군 성노예제의 진상을 규명하고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집회에는 시민 1천여명이 함께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