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목동 빗물펌프장 참사] "비정규직에 위험정보 공유하지 않아 벌어진 참변"노동·시민·사회단체 "여전한 위험의 위주화" 한목소리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펌프장 빗물저류시설 공사장 수로에 들어간 노동자 3명이 갑작스런 폭우로 대량 유입된 물에 휩쓸려 사망한 사고에 대해 노동·시민·사회단체가 1일 "하청 비정규 노동자에게 위험정보를 공유하지 않고 안전장비를 지급하지 않아 벌어진 참변"이라고 입을 모았다.

지난달 31일 오전 빗물저류시설 점검을 위해 지하 40미터 깊이 수로에 들어간 현대건설 협력업체 노동자 두 명이 갑작스런 폭우에 수문이 자동으로 개방되면서 물살에 휩쓸렸다. 시공사인 현대건설 직원 1명은 이들에게 위험을 알리러 내려갔다가 함께 변을 당했다.

비정규직 이제그만 1천100만 비정규직 공동투쟁은 이날 성명을 내고 "폭우가 내리고 수문이 자동으로 열릴 수 있는데도 시공사인 현대건설은 빗물저류시설을 점검하라고 비정규 노동자들을 내려보냈다"며 "이들은 위험하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고 튜브 등 안전장비도 갖추지 못했다"고 안타까워했다.

공동투쟁은 "왜 비정규 노동자들에게 현장 정보가 제대로 공유되지 않고, 연락할 수단도 없었는가"라고 반문한 뒤 "협력업체라는 이름으로 노동자에게 일을 시키면서 자기 직원이 아니라는 이유로 정보조차 제대로 공유하지 않은 비정규직 현실이 비정규직과 정규직 모두를 죽였다"고 개탄했다.

사단법인 '김용균재단준비위원회'는 성명을 내고 "무전기라도 있었으면 연락을 받았을 것이고 튜브라도 있었으면 죽지 않을 목숨들이었다"며 "고 김용균 노동자의 죽음도 하청이어서, 안전하지 않은 설비에서 작업하다 발생한 사고였다. 외주화·하청화된 위험이 노동자들을 죽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안전사회시민연대는 이번 참사 책임을 물어 2일 김수영 양천구청장과 관련 책임자, 현대건설 책임자,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할 예정이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