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이정미 의원 "송도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부실 추진"발전소 타당성 조사보고서 공개 … 환경·안전 검토 빠져
<정기훈 기자>

정부가 인천 송도에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설을 추진하면서 안전·환경 문제를 고려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경제성을 이유로 무리하게 추진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환경영향평가를 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는 제안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28일 인천 LNG기지 연료전지 발전소 예비사업타당성 조사보고서를 입수·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수력원자력·한국가스공사·미래엔인천에너지 의뢰로 한국전력기술에서 수행한 연구용역 최종보고서다.

보고서에는 비용 대비 편익비율(B/C 값)이 1을 초과해 사업 경제성이 있다고 분석돼 있다.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액화천연가스(LNG)를 수소로 개질(추출)해 이를 연료원으로 사용한다. 탱크 안에서 발생하는 증발가스(BOG)도 연료가 된다. 한국전력기술은 보고서에서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발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증발가스 생산량이 천연가스발전소보다 0.9% 많다는 점을 경제성 근거로 제시했다.

이정미 의원은 이 같은 분석에 동의하지 않았다. 그는 "생산량 0.9%로 얼마나 큰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인지 의문"이라며 "예비타당성 조사 내용이 부실해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짓기 위한 요식행위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200페이지에 달하는 최종보고서에는 발전소 안전과 환경 문제는 극히 일부만 언급돼 있다. 수소를 안전하게 제어하고 활용할 수 있다는 내용만 한 페이지에 기술돼 있다. 오염물질 배출이 극소량이어서 도심지 설치에 적합한 미래지향적 친환경 설비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친환경 설비라지만 주민 관심사인 환경문제에 있어 어떠한 객관적 근거도 내놓지 않고 일방적 주장만 담고 있다"며 "(발전소 건설사업은) 철저한 안전성·환경성 검증과 환경영향평가를 포함한 주민 수용성 조사를 거쳐야 한다"고 주문했다.

송도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한국수력원자력·한국가스공사와 미래엔인천에너지 모기업인 ㈜미래엔 등이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내년 8월 착공이 목표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정의당 2019-08-12 09:34:08

    정의당 지지했었는데..이정미의원 송도에서 출마하고 표따먹을라고 설래발 치는거 보고 질려버렸음..민경욱이나 당신이나 별반다름이 없소..   삭제

    • 정우한 2019-07-29 19:46:48

      꼴통 국개의원들은 항상 꼴통짓만 한다,,보도자료 어디를 봐도 무엇이 환경기준에 얼마나 넘는다고 반박은 못하고,그저 무조건 반대한다고,,,항상 좌파들의 방법이지,,,무조건 우기기,,,,연료전지는 대기환경보전법상 환경오염물질인 SOX가 거의 안나오며,
      NOx는 기준보다 약 1/160,,나오네,,,,미세먼지? 전형 안나오네,,,그런데 무엇이 일방적 주장인가? 시스템을 모르면 말을 하지 말아야지,,,,무지한 인간들이 말여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