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1 월 14:13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우리는 일본 절대우위 극복하며 추월해 왔다”수출규제 압박 높이는 일본에 응전 메시지 … 국회 외통위 ‘일본 보복적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 청와대
일본 정부가 한국 수출규제 압박 강도를 더하는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까지 우리는 가전·전자·반도체·조선 등 많은 산업 분야에서 일본의 절대우위를 하나씩 극복하며 추월해 왔다”며 “우리는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제 분업체계 속에서 평등하고 호혜적인 무역을 지속해 나가기 위해선 산업의 경쟁력 우위 확보가 필수적이란 것을 우리는 다시 한 번 인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소비와 관광 활성화를 당부했다. 그는 “지난해 해외로 나간 국민 관광객은 3천만명인 반면 방한 관광객은 절반 수준으로 관광수지 적자가 132억달러에 달했다”며 “더 많은 외국 관광객이 한국으로 오도록 하고 더 많은 국민이 국내에서 휴가를 사용할 수 있게 한다면 우리 경제를 살리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서는 혁신창업과 상생협력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자유무역질서를 훼손하는 기술패권이 국가경제를 위협하는 상황에서도 신기술 혁신창업이 중요한 해법이 될 수 있다”며 “정부는 지금의 어려움을 오히려 기회로 삼아 부품·소재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제조업 혁신을 위해 국가적 차원의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우리 부품·소재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와 대·중소기업이 함께 비상한 지원·협력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참의원 선거 직후 악화하는 한일관계와 관련해 아사히TV 개표방송에서 “한국이 제대로 된 답을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인 논의가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고민정 대변인은 “한일 양국의 국민과 미래협력을 위해서도 최소한의 선을 지키며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같은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의 보복적 수출규제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대한민국만세 2019-07-23 21:54:19

    이미 분쟁은 시작   삭제

    • 임부일 2019-07-23 13:33:54

      맞는 말씀이시지고 일본의 작금의 행태는 국민 모두가 화가 나지만 그들에게 빌미를 제공하지 말고 외교적으로 해결할 수는 없을까요? 국민 모두가 노동과 자신의 자리에서 열심히 살아가고 있지만 이렇게 경제전쟁을 하게 될경우 피해가 볼보듯 뻔합니다. 대통령님께서 국민을 더욱 아끼시는 마음으로 아베와 화친하시기를 경제전쟁을 피해주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