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2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청와대 조선일보·중앙일보 일본어판 보도 공개비판고민정 대변인 “일본 수출규제 관련 기사 국민 목소리 반영했나” … 조국 수석도 SNS에 문제제기
청와대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국내 일부 언론사 보도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17일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지난 1일부터 시작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우리 정부는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신중한 한 발 한 발을 내딛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조선일보는 7월4일자 ‘일본의 한국 투자 1년 새 40%, 요즘 한국 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기사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의 투자를 기대하나?’로 원제목을 다른 제목으로 바꿔 일본어판으로 기사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중앙일보는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조선일보는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칼럼을 일본어로 일본 인터넷에 게재하고 있다”고 제시했다. 그는 “현재에도 야후재팬 국제뉴스 면에는 중앙일보 칼럼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 조선일보 ‘수출규제 외교장에 나와라’, ‘문통 발언 다음날 외교가 사라진 한국’ 이런 기사가 2위, 3위에 랭킹돼 있다”며 “많은 일본 국민이 한국어 기사를 일본어로 번역해 올린 위의 기사를 통해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며 “한국 기업인들이 어려움에 처해 있는 지금의 상황 속에서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이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전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기사의 일본어판 제목들을 소개하면서 “혐한 일본인의 조회를 유인하고 일본 내 혐한감정 고조를 부추기는 이런 매국적 제목을 뽑은 사람은 누구인가”라며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특정 언론 기사를 거론하며 공개적으로 비판한 것은 이례적이다. 일본어판으로 소개된 일본 수출규제 관련 해당 기사의 수위가 도를 넘었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일본에서는 해당 칼럼을 통해 한국 국민 여론이나 생각을 판단할 것”이라며 “우리 국민 목소리가 얼마나 정확히 일본에 반영되고 있는지를 묻고 싶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cc 2019-07-18 17:55:28

    조선일보 폐간시켜라
    국가지원금 없애고 조중동 강력처벌
    방가새끼들 처벌하라고.... 조선티비, 채널a 등 친일언론사들 한푼도 주지 말고
    분양하는 인간들아 조중동에 광고비 내면서 홍보하지 마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