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2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민주노총 “톨게이트 사태 해결이 1순위 과제”“요금수납원 집단해고 철회·직접고용” 요구
▲ 최나영 기자
민주노총이 한국도로공사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사태 해결을 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동투쟁의 1순위 과제로 상정하고 대응하겠다고 결의했다. 이달 1일 계약해지된 요금수납원들이 열흘 넘게 고공농성과 노숙농성을 이어 가고 있지만 노사 간 이견이 좁혀질 기미가 보이지 않으면서다.

민주노총은 10일 오후 청와대 인근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는 요금수납원 집단해고 사태 해결을 통해 과거 정부와 다름을 증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도로공사는 이달 1일부터 요금수납원을 자회사 소속으로 전환했지만,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자회사 전환을 거부한 요금수납원 1천400여명은 계약종료 상태에 놓였다. 이 중 40여명은 이날로 11일째 서울톨게이트 캐노피에서 고공농성을 하고 있다. 서울톨게이트 주변과 청와대 앞에서는 수백명의 요금수납원이 노숙농성을 이어 가고 있다.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이 지난 9일 기자간담회에서 “직접고용은 불가능하니, 자회사에 합류해 달라”고 밝히는 등 노사 간 입장차는 좁혀지지 않고 있다. 주훈 민주일반연맹 기획실장은 “지난 4일 청와대 관계자와 면담을 했지만 청와대가 나서기 어렵다는 답변만 반복했다”며 “노조는 지난 8일에 진행된 고용노동부 관계자와의 협의 자리에서 국토교통부·노동부·도로공사·노조가 함께 집단해고 사태 해결을 논의할 수 있는 교섭 틀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그는 “공식적인 교섭 한 번 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강래 사장과 이낙연 국무총리는 언론을 통해 자회사만이 해법이라고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9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직접고용 투쟁건을 의결했다.

이날 결의대회에서는 고공농성자들이 전화로 안부를 전했다. 박선복 한국도로공사톨게이트노조 위원장은 “이길 때까지 전진하겠다”고 했고, 도명화 민주일반연맹 부위원장은 “하루하루 더 당당해지고 있으며, 우리의 선택이 옳았음을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노가리 2019-07-13 04:48:13

    민주노총 문제다
    시대가 바뀌면 흐름에 따라야지
    떼쓰고ㆍ억지부리고ㆍ농성하면
    해결되나   삭제

    • 낙하산 2019-07-12 01:19:30

      법원판결 이강래 입 어떤게 우선인가 이강래 낙하산 사장 계약직 신분   삭제

      • 2019-07-11 13:17:39

        이강래사장, 이낙연총리 자회사만이 해법이라고... 1,2심 법에서 대법원에서 해법이 뭔지 가르쳐 줄꺼야. 문정부 반성해라   삭제

        • 김장유 2019-07-11 11:53:45

          톨게이트 수납원은 민주노총에도 있고
          한국노총에도 있고
          우리가 세월호 사건에 공감했듯
          여러 시민,종교등 단체들이
          부당한 해고에 충분히 공감하기에
          연대하는겁니다.
          내 일 아니면 신경끄고 사는 개인주의 사회는
          더욱 나라를 미개하고 반민주주의로 후퇴된8ㄴ겁니다.

          회사가 부당함을 강요할때
          약자이기때문에 강요를 받아들이는건
          노예나 마찬가지 입니다   삭제

          • 성진제 2019-07-11 10:23:17

            한국도로공사 노동조합은 한국 노총 소속이다
            민주 노총에서 이렇게 자기 단체도 아닌데 힘을 보태 주신데 대하여 감사합니다
            한국 노총은 각성하라
            지금 보다 더 투쟁하라   삭제

            • 김순동 2019-07-11 09:45:53

              기회는 평등 과정은 공정 결과는 정의로울것닙니다.
              이것이 문재인대통령께서 국민에게 약속한 말씀이십니다.
              법원에서 도로공사는 불법파견을 했고 수납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해 주어야 한다고 했고 저희의 선택은 도로공사 직고용을 선택했습니다. 기회는 평등 과정은 공정 결과는 정의롭게라는 것이 대통령께서 추구하는 것이라면 수납원은 도로공사에 직고용이 되야 합니다.   삭제

              • 김보통 2019-07-11 09:03:44

                전문경영이라곤 1도 모르는 보은인사 이강래는 욕심만 있는 늙은 구렁인대 한국도로공사 사장도 하고 서비스자회사 사장도 하고 ㅋ 지가 다 해먹는다네. 70다되가는 인간이 .. 이런걸 사장 자리에 앉힌 문재인도 용서가 안된다. 기회는 공평하게? 울집 개가 웃네 ㅋ 이강래는 즉시 사퇴하라.   삭제

                • 혜자 2019-07-11 09:03:00

                  요금징수원분들 일자리를 빼앗기 싫어 하이패스로 안다녔다. 예전엔 징수원분들 계산도 빠르고 일처리 엄청나게 빠르게 하셨었지~ 그런데 지금 일반차로로 가면 하세월이다~ 물론 이유야 있겠지만 예전보다 서비스질이 낮아졌음 낮아졌지 높아지진 않은건 분명하다. 그런데 지금 보면~~   삭제

                  • You 2019-07-11 08:36:19

                    대한민국 법원에서 판결한대로 끝까지 싸워 꼭 내 권리찾으시길 바랍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