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1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금융결제원지부 "청약업무 이관 연기하면 총력투쟁"업무 재배치 협의 중 때아닌 연기설 대두 … 국토부 "순조롭게 진행 중"
금융노조 금융결제원지부(위원장 최재영)가 주택청약업무 이관과 관련한 잡음이 일고 있는 것에 반발하고 있다.

10일 지부에 따르면 주택청약업무 이관이 당초 예고된 시기보다 연기될 수 있다는 예측이 제기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0월 주택청약을 위한 전산관리 업무를 한국감정원에 맡긴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금융결제원이 20년 넘게 했던 업무가 감정원으로 이관된다. 국토부가 예고한 이관 시점은 오는 10월이다. 당시 지부는 정부의 결정이 일방적이고, 이관에 따른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를 들며 반발했다.

지부는 정부가 “이관에 따른 리스크는 국토부와 감정원이 감당할 사안”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경영진이 협조를 요청하자 관련 조합원에 대한 비자발적 이직 금지를 전제로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그런데 최근 금융실명제법 예외조항에 대한 법적 근거가 없고 금융결제원의 비협조로 이관이 늦춰질 수 있다는 우려가 언론에서 제기됐다. 지부와 금융결제원은 청약업무 종사자들의 업무재배치를 결정하고, 현재 이를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업무 이관이 당초 계획보다 미뤄질 경우 청약업무를 수행할 인원도, 시스템도 없다. 지부는 9월 말까지만 청약업무 이전에 협조한다는 입장이다.

최재영 위원장은 “대내외에 국토부가 올해 예정된 청약업무 이관 시기를 연기하기 위한 사전 포석을 두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며 “국토부가 청약업무 이관 연기를 추진할 경우 총력투쟁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토부는 “청약업무 이관은 관계기관협의체 등을 통해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며 “청약업무 이관에 따른 업무 중단기간을 최소화하고 이관 일정을 사전에 고지하고 진행하는 등 국민과 사업자들의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