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글로벌 상위 10% 노동자가 임금 절반 가져가ILO ‘글로벌 노동소득 분배’ 보고서 … 하위·중위층 노동자 소득도 감소 ‘양극화 심화’

전 세계 소득 상위 10% 노동자가 전체 임금의 절반을 가져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자 간 소득 양극화는 글로벌 추세라는 지적이다.

국제노동기구(ILO)는 7일 ‘글로벌 노동소득 분배’ 보고서에서 “2017년 기준 소득 상위 10% 노동자가 글로벌 소득의 48.9%를 받는다”며 “반면 소득 하위 50%는 6.4%, 하위 20%는 1% 미만을 받는 데 그쳤다”고 밝혔다.

ILO는 2004년부터 2017년까지 13년간 189개국의 노동소득 분배 추이를 추적한 결과 불평등도가 세계적 수준에서 그대로 유지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상위 10%가 가져가는 소득 비중은 2004년 55.5%에서 2017년 48.9%로 감소했다.

ILO는 신흥국인 중국과 인도가 높은 경제성장을 하면서 상위 10% 소득 비중이 낮아졌다고 풀이했다. 실제 중국과 인도를 제외하고 살펴보니 상위 10%는 2004년 47.2%에서 2017년 46.2%로 큰 변동이 없었다. ILO는 “중국과 인도의 불평등이 줄어든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어느 나라도 이 시기에 불평등이 감소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중위층 노동소득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상·하위 20%를 뺀 중위권 60%의 노동소득은 2004년 44.8%에서 2017년 43%로 줄었다. 같은 기간 하위 20% 노동소득도 3.9%에서 3.5%로 떨어졌다. 반면 상위 20%가 가져간 몫은 51.4%에서 53.5%로 늘었다. 상위 20% 소득이 1%포인트 이상 증가한 국가는 미국·영국·독일·이탈리아·인도네시아·파키스탄이었다.

선진국과 후진국 간 소득 불평등도 지적했다.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하위 50% 노동자가 전체 노동자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3%였다. 반면 유럽연합(EU)은 하위 50%가 22.9%를 차지했다. ILO 통계국 이코노미스트인 로저 고미스씨는 “세계 하위 50% 노동자의 평균 월급은 198달러”라며 “하위 10%가 상위 10%의 연봉을 모으려면 300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전 세계 소득에서 노동소득이 차지하는 비중이 2004년 53.7%에서 2017년 51.4%로 하락했다. 유럽과 미국 중심으로 자본소득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같은 기간 자본소득은 46.3%에서 48.6%로 늘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