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7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협박 소포 정치테러”태극기 자결단 명의 협박편지에 죽은 새·흉기 담겨 … 문희상 의장 “의회주의에 대한 중대한 위협”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에게 죽은 새와 흉기가 든 소포가 배달됐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정치권이) 색깔을 덧붙인 증오의 정치를 해 온 결과”라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정의당은 “정치테러”로 규정하고 경찰에 “엄정한 처벌”을 촉구했다.

4일 정의당에 따르면 지난 3일 저녁 윤소하 원내대표 국회 사무실에 배달된 소포에 협박편지와 흉기, 죽은 새가 담겨 있었다. ‘태극기 자결단’ 명의 협박편지에는 “조심하라.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소포 배달건과 관련해 “상식을 벗어난 협박에 특별한 감정이 생기기보다는 착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회는 어차피 다양한 정치세력이 논쟁과 공방을 하는 곳이지만 어제의 사건은 우리 정치가 그간 일방적인 정책공방, 정치논쟁을 넘어 색깔론을 덧붙인 증오의 정치를 해 온 결과”라며 “그러한 정치를 만들어 오고 국민을 선동해 온 정치행태에 대해 매우 큰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정미 대표는 “공당의 원내대표를 겨냥한 명백한 범죄이자 민주주의와 헌정체제를 더럽히는 정치테러”라며 “결코 묵과할 수 없고,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로 범죄자를 발본색원해 달라”고 경찰에 요청했다.

윤 원내대표가 협박성 소포를 받은 소식을 접한 문희상 국회의장은 당국에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의장비서실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협박성 소포사건은 매우 충격적”이라며 “한국 사회와 의회주의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이 선출한 국회의원을 협박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전행위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당국의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