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6월 임시국회 개회 일주일 '점점 꼬이는' 정국정개특위·사개특위 30일 활동기간 종료 … 오신환 “원포인트 회동” 제안에 나경원 “큰 틀에서 풀어야”
<정기훈 기자>

국회가 공전을 거듭하는 가운데 선거제 개혁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을 논의 중인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활동이 30일 끝난다. 바른미래당이 “급한 불부터 끄자”며 특위 활동기간 연장 논의를 위한 “여야 3당 원포인트 회동”을 제안했다. 그러나 여야 3당의 국회 정상화 합의를 깬 자유한국당은 “큰 틀에서 (문제를) 풀어 가야 한다”며 사실상 거부의 뜻을 밝혔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구성과 정개특위·사개특위 활동기간 연장을 위한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간 원포인트 회동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시급히 결정해야 할 현안을 협상 테이블에 먼저 올려놓는 게 상처를 최소화하고 국회 정상화 실마리를 찾는 길”이라며 “국회 정상화 합의문 전체를 놓고 재협상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오 원내대표는 28일 본회의에서 각 상임위원장과 예결위원장을 선출하고 정개특위·사개특위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개특위는 원내대표 간 회동에서 활동기간 연장 문제를 결론 내지 않으면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특위 위원들이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표결에 부치겠다고 한다”며 “특위 연장이 무산되고 선거제 개편안이 정개특위에서 통과하게 되면 20대 국회는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게 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국회 정상화가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큰 틀에서 국회를 어떻게 풀어 나갈지에 대한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무슨 말씀인지 모르겠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원포인트 회동 제안을 거부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당 의원들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대해 반드시 합의 처리해야 된다, 이것은 무효화시켜야 된다는 것”이라며 국회 정상화를 위한 재협상을 요구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