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8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지자체 최초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추진장애인고용공단·전주시 업무협약 체결
전주시가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만든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전주시는 27일 오후 전주시청에서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지자체나 공공기관이 한 곳 이상의 중소기업과 함께 투자해 만든다. 장애인 고용에 대한 국가책임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표준사업장 인증을 받으려면 장애인 노동자 최소 10명을 사업장 규모에 따라 일정 비율 이상 고용해야 한다. 장애인 노동자를 위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최저임금 이상을 지급해야 한다.

전주시는 올해 하반기에 법인을 만든 뒤 내년에 컨소시엄형 표준사업장을 설립한다. 지역 특성에 맞게 전주 한옥마을과 연계한 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문화재 관리직·관광객 안내직·물품 판매직·환경 정비직을 시작으로 고용직무를 확대할 것”이라며 “발달장애인을 포함한 60명 이상의 장애인 일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