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3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세월호 참사 왜곡·은폐한 자유한국당 심판하자"세월호 참사 유가족 "25일 범국민 촛불문화제 참여해 달라"
▲ 강예슬 기자
세월호 참사 유가족이 "자유한국당 심판"을 내걸고 25일 촛불문화제를 연다. 자유한국당이 세월호 참사 왜곡·은폐에 앞장섰다고 비판했다.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가 22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영미 4·16가족협의회 회원조직부서장은 "세월호 참사를 왜곡하고 은폐했던 이들의 처벌을 원한다"며 "목포 해경 123정 수사를 방해했던 황교안과 참사 당시 책임지고 국민에게 석고대죄하고 자멸했어야 할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을 반드시 처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수사에 외압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최근 세월호 참사 수사방해 의혹과 관련해 황 대표를 조사하기로 결정한 상태다.

유가족은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이 세월호 진상규명을 방해했다고 주장한다. 2015년 발족한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 조사를 두고 새누리당 추천위원이 전원 사퇴하면서 유명무실한 상태로 전락했다. 지난 21일 검찰은 당시 특별조사위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정무수석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배서영 4·16연대 사무처장은 "국군기무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발포명령이 가능한 계엄령을 참사 보름 만에 검토했다니 믿기지 않는다"며 "국민 알기를 우습게 아는 전 정권의 행태를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25일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왜곡·은폐, 민주주의 훼손, 국민 모욕, 자유한국당 심판' 구호를 내걸고 범국민 촛불문화제를 한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진실은 이긴다 2019-05-23 10:48:30

    세월호 참사가 국가비상사태? 당시 정치계, 언론 등은 무엇때문에 은폐하고 왜곡했는가? 그것도 모자라 군대를 동원한 계엄령까지 계획했다는 것은 도대체 이해할 수가 없다.
    세월호 진실규명은 우리 사회, 우리 나라를 바로 세우는 길이다.   삭제

    • 때려잡자 세월호 광신도들 2019-05-23 09:09:15

      참 지긋지긋한 세월호벌레들 죽지도 않고 기어나와서 대한민국을 다 망치네. 여기가 지들만 존재하는 나라인가? 종교집단 이상이구먼. 세월호 정신으로 이 나라들 통치하리라 이거냐? ㅋ ㅋ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