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8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캠코 "올해 안 정규직 전환 완료" 선언, 노동계 반응은 '싸늘'직접고용 정규직 됐는데도 임금 180만원 … 용역노동자에겐 '처우개선 없는' 자회사 강요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20일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올해 안에 완료하겠다"고 밝혔는데 노조 반응은 차갑다. 노조는 "처우개선 없는 무늬만 정규직"이라고 반발했다.

캠코는 이날 오전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2019년 첫 ‘좋은 일자리 창출 위원회’를 열고 올해 사업계획을 정했다. 좋은 일자리 창출 위원회는 2017년 9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정책에 호응하기 위해 꾸린 조직이다. 사장이 위원장을 맡았는데, 노동자들은 참여하지 않았다.

위원회는 △용역노동자 정규직 전환 △신규채용 지속 확대 △사회적협동조합 설립 지원 △사내벤처 활성화를 핵심 추진사업으로 정했다. 위원회는 “2017년부터 시작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2019년에 완료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캠코와 금융노조 자산관리공사지부는 2017년 12월 파견노동자 250여명을 직접고용하기로 합의했다. 지부가 기존 직원 채용시 가점을 요구해 수용됐다. 이들에게는 '업무지원직'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지부 관계자는 “파견직이 캠코 정규직이 됐는데도 이들의 임금은 170만~180만원에 불과하다”며 “처우개선을 위한 예산은 알아서 하라는 정부 정책 탓에 눈 가리고 아웅 식의 정규직 전환이 이뤄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캠코는 최근 청소·경비·시설관리 노동자 5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자회사 설립이 이뤄졌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그동안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대외 민간일자리 창출을 위해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 왔다"며 "앞으로도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캠코는 현재 용역업체에 소속된 콜센터 노동자 14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공공연대노조 자산관리공사 콜센터분회(분회장 김미영)와 협의를 하고 있다. 김미영 분회장은 “처우개선이 뒤따르는 자회사 전환이라면 받아들이겠지만 캠코는 추가재원 없이 임금과 노동조건을 용역업체 수준으로 맞추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