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9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청와대 “여야정 상설협의체와 5당 대표 회동” 재차 제안자유한국당 역제안 3당 여야정 협의체·일대일 영수회담 “어렵다”
청와대가 국회 정상화를 위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가동하고 인도적 대북 식량지원을 논의하는 5당 대표 회동을 하자고 거듭 제안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현재 추가경정예산안과 민생현안 등 국회에서 입법으로 풀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며 “지난해 11월 이후 멈춰 버린 여야 5당의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가 재가동되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취임 2주년을 맞아 진행한 KBS 방송대담에서 “민생법안이 많고 추경 문제도 논의해야 한다”며 “여야정 상설협의체에서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또 “대북식량 지원은 정치권에서 충분한 동의가 필요하다”며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야정 상설협의체는 문 대통령이 집권 초기에 직접 제안해 지난해 8월 여야 5당 원내대표가 본격 가동에 합의했다. 그해 11월 청와대에서 첫 회의를 열어 합의문까지 도출했다. 그러나 분기별 개최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미 제안한 바 있는 5당 대표 회동도 조기에 이뤄져야 한다”며 “당대표 회동인 만큼 인도적 대북 식량지원 문제를 비롯한 국정 전반으로 의제를 넓혀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져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전날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을 제외한 3당 여야정 협의체를 가동하자고 요구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고 대변인은 “여야정 상설협의체는 힘들게 만들어져 지난해 11월 합의문을 도출했다”며 “원칙적 입장에서 변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요구한 일대일 영수회담에 대해서도 역시 부정적이었다. 고 대변인은 “(황 대표가) 5당 대표 회동에 함께해 달라”고 요청했다. 자유한국당은 논평을 내고 “내실 있는 회담과 국민을 실망시키지 않는 회담을 하자는 취지”라며 “야당이 실어 나르는 국민 목소리를 외면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