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7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금융노조, 현장 성희롱 예방 전문강사 양성수료자에게 노동부 지정 교육기관 강사자격 부여
▲ 금융노조
금융노조가 현장에서 성희롱 예방 전문가로 활동할 강사 양성에 나섰다. 노조는 8일 오전 서울 다동 노조사무실에서 ‘직장내 성희롱 예방 교육강사 및 전문가 양성과정’ 교육을 시작했다. 노조 산하 지부 간부 30여명이 참여했다. 강의는 9일까지 이어진다. 이달 22일에는 교육 내용을 바탕으로 참가자들의 시연과 코칭이 이뤄진다. ㈔여성노동법률지원센터가 교육기관으로 참여한다.

교육을 수료하면 고용노동부가 지정하는 ‘직장내 성희롱 예방 교육기관’이 필수적으로 보유해야 하는 강사 자격이 주어진다. 노동부는 성희롱 강사 육성을 원하는 기관이 신청하면 수업과정과 내용을 담은 문서를 보고 승인 여부를 결정한다. 지난해에는 2~3개 기관이 승인을 받았다.

최미진 센터 대표가 첫 번째 강의를 맡았다. 그는 각종 법원 판례와 국가인권위원회 판단을 기반으로 성희롱과 연관된 각종 쟁점을 풀어냈다. 최 대표는 “인권위는 성정체성을 묻는 질문이나 직접적인 성희롱뿐 아니라 간접적으로 전해 들은 이야기도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인정했다”며 “상사도 피해자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정주 크리에이티브다양성센터 대표는 ‘성인지 관점에서 본 성희롱의 개념과 원인’을 주제로 강연했다. 이정주 대표는 “남자의 성적 언행은 자연스럽고 성희롱은 ‘여성이 조심할 수밖에 없는 일’로 둔갑하는데 이런 맥락에서 ‘몰카, 찍히지 마세요’라는 경찰청의 공익홍보물이 나왔다”며 “피해자가 되지 않기 위해 생각의 틀에서 벗어나고, 가해자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생각의 틀을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9일에는 △성희롱의 사내 자율 해결 절차 △성희롱 문제의 외부기관 처리 실무 △직장내 성희롱 예방교육 기법 강의가 이어진다. 노조 관계자는 "교육 참가자들이 주로 현장에서 조합원들의 고충을 상담하고 처리하는 간부들인데, 이번 교육으로 성희롱과 연관된 상담과 공감 역량이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