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 이인영 의원 선출“강력한 통합으로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겠다”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인영 의원이 신입 원내대표에 선출됐다. <정기훈 기자>

이해찬 대표와 함께 내년 총선을 이끌 신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 이인영 의원이 선출됐다.

더불어민주당은 8일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4기 원내대표 경선을 치렀다. 이인영 의원은 결선투표에서 총 투표수 125표 중 76표를 획득해 원내대표에 당선했다. 이 의원과 함께 결선투표에 오른 김태년 의원은 49표에 그쳤다.

더불어민주당 20대 국회 마지막 원내대표 경선에는 이인영·노웅래·김태년 의원(기호 순)이 출사표를 던졌다. 1차 투표에서 이인영 의원과 김태년 의원이 각각 54표와 37표를 얻어 결선에 올랐다. 노웅래 의원은 34표를 득표했다. 더불어민주당 당헌·당규는 1차 투표에서 재적의원 과반수가 넘지 않으면 결선투표를 실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당선소감을 통해 “강력한 통합을 이루고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열심히 헌신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그동안 살아온 것이 부족했는데 다시 한 번 기대해 주시고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거듭 감사드린다”며 “정말 말을 잘 듣는 원내대표가 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고집이 세다는 평을 깔끔하게 불식시키겠다. 집단의 사고에 근거해 (야당과) 협상을 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1년간의 원내대표 임기를 마무리한 홍영표 의원은 “지난 1년 동안 이해찬 대표님을 비롯해 우리 당 의원들께서 한 마음 한 뜻으로 어려운 고비마다 함께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원내대표를 시작할 때도 국회 정상화가 첫 번째 과제였는데, 또 이렇게 무거운 짐을 물려 드리는 것 같다”며 “이해찬 대표를 중심으로 우리가 똘똘 뭉쳐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자”고 밝혔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