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1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커피는 여자가 타야 제맛? “각자 타서 드세요”서울시민 10명 중 8명 “직장 성차별 경험” …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캠페인 눈길

“커피는 여자가 타야 제맛이지.”
“아이를 왜 아빠가 봐?”

서울시민 10명 중 8명이 직장에서 성차별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지난 4~15일 홈페이지에서 진행한 '성차별적 말과 행동 바꾸기' 캠페인에 참여한 시민 1천205명의 의견을 분석한 결과다.

29일 재단에 따르면 성차별적 말과 행동을 경험한 사람은 83%였다.

성별로는 여성 87%와 남성 67%가 성차별을 경험했다. 직장내 성차별 경험자들은 평가·승진(27.9%)에서 가장 심하다고 답했다. 임금(21.8%)과 업무배치(18.2%)가 뒤를 따랐다.

직장에서 그만했으면 하는 성차별 발언과 행동을 묻는 질문에 가장 많은 21.5%가 결혼·출산·육아와 관련한 내용을 지목했다. 태도·성격(15.6%), 능력(13.5%), 외모(12.3%), 커피·다과·정리·청소(10.7%) 순이었다.

시민들은 직장내 성차별 발언과 행동을 바꿔 보자고 제안했다. “커피는 여자가 타야 제맛이지” 대신 “커피는 각자 타 먹어요”를, “여자치고는 잘하네”를 “일 정말 잘하네요”로 바꾸자고 했다. 또 “남자는 육아휴직 쓰면 안 돼”가 아닌 “육아휴직 눈치 보지 말고 쓰세요”를, “남자가 돼서 그것도 못 들어서야”보다는 “남자라고 힘이 다 센 건 아닙니다”를 제안했다.

재단 관계자는 “성평등 노동시대에 직장내 성차별적 말과 행동에 경각심을 갖고 점검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