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7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자산평가노조 쟁의행위 찬반투표 97% 찬성으로 가결회사 사상 최대 실적에도 임금동결·수당삭감 추진 논란
한국자산평가노조(위원장 남궁석)가 조합원 대다수 찬성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가결했다. 회사 매각을 앞두고 “투기자본 먹튀 우려가 현실화됐다”는 비판이 나온다.

26일 노동계에 따르면 노조는 이날 오전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했다. 97% 이상의 조합원이 쟁의행위에 찬성했다. 현재 한국자산평가 사무실이 있는 서울 운니동 삼환빌딩 4층은 노조가 내건 피켓과 대자보로 뒤덮여 있다.

노사는 2017년 7월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당시 서울지방노동위원회 권고에 따라 그해 연말부터 지난해 초까지 임금체계 개편을 위한 TFT를 운영했다.

노조는 “보통 회사라면 대리·과장·차장이 되면 어느 정도의 임금을 받는지가 정해져 있는데 자산평가에는 그런 기준이 없다”며 “서울지노위가 노사 논의로 직위별 초임을 정하라고 해서 TFT를 2~3개월 운영했는데 사측이 의지를 보이지 않아 성과 없이 종료됐다”고 설명했다 .

회사는 지난해 10월 취업규칙 변경을 시도했다. 주 52시간제 시행을 맞아 포괄임금제를 운영하기 위해 책정된 연장근로시간을 줄이기 위해서였다. 회사는 연장근로시간 책정기준이 줄어든 만큼 임금도 줄이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노조는 반대했다.

노사는 올해 초부터 5차례 임금교섭을 했다. 자산공사는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시장점유율 19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그럼에도 회사는 교섭에서 임금동결을 주장했다. 노조는 이달 15일 서울지노위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자산평가는 매각절차를 밟고 있다. 10여곳이 인수의향서를 제출할 만큼 인기가 높다. 회사는 5곳을 추려 다음달 초 본입찰에 들어갈 예정이다. 남궁석 위원장은 “조합원들이 회사보다는 고객사 피해를 우려해 파업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며 “조합원들의 의사를 면밀히 고려해 쟁의행위 수위를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