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금융노조 산별교섭 스케줄 보니] "5~7월 집중교섭 들어가 9월 중 타결"평균·통상임금 노사 합의 추진 … '리프레시 휴직' 눈길
금융노조(위원장 허권)가 올해 산별중앙교섭 요구안을 사실상 확정하면서 교섭 일정에 관심이 모아진다. 노조는 조기타결을 목표로 내걸었다.

노조는 12일 “임금교섭과 중앙노사위원회 교섭을 함께 시작해 일찍 타결하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전날 천안 동남구 천안상록리조트에서 지부대표자회의를 열고 올해 교섭에서 임금 총액기준 4.4% 인상을 요구하기로 결정했다.

저임금직군 임금을 정규직 대비 80%로 끌어올리고, 사업장별 통상임금·평균임금은 노사 합의로 정한다. 노조 산하 7개 지부가 회사를 상대로 통상임금 소송에 나서고, 지난해 10월 대법원이 공공기관 경영평가성과급이 평균임금에 해당한다는 판결을 내린 것에 이은 조치다.

중앙노사위에는 ‘리프레시 휴직’을 요구한다. 사용자가 10년 이상 근속한 직원들에게 5년 단위로 최대 6개월 휴가를 부여해 재충전·자기개발 기회를 부여하자는 취지다. 노사는 단체협상이 없는 해에 중앙노사위에서 임금을 제외한 안건을 다룬다. 노사가 함께하는 4차 산업혁명 대책위원회도 구성한다. 이달 말 중앙위원회에서 요구안을 확정해 사용자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노조는 허권 위원장을 포함해 시중은행·지방은행·국책은행·금융공기업 등 사업장별 특성을 감안한 6인의 교섭단을 꾸린다. 다음달 12일 1차 교섭을 추진한다. 월 2회 대표단교섭을 중심으로 실무교섭과 대대표교섭을 수시로 한다.

5월부터 7월까지는 집중교섭 기간이다. 9월 중 타결이 목표다. 교섭이 뜻대로 되지 않으면 쟁의행위에 나선다. 노조 관계자는 "연말에 노조 선거가 있어 다른 해보다 일찍 교섭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