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1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월급 200만원 받아 70만원 기름값, 최저임금도 안 돼"자회사 정규직화로 청호나이스 노사갈등 심화 … 노조 "3월 말 무기한 전면파업"
특수고용직에서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된 청호나이스 설치·수리(AS) 노동자들이 쟁의행위 수위를 높이고 있다. 자회사 정규직이 됐지만 임금·처우가 되레 뒷걸음질하면서 노동자들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10일 청호나이스노조(위원장 이도천)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 7~8일 부분파업을 하고 9일 휴일근무를 거부했다. 11일부터는 사전에 고지되지 않고 당일 지시하는 업무(당일 콜)를 받지 않는다. 13일부터는 기사 개인차량 사용을 금지하고 물건 수령을 거부한다.

청호나이스 기사들은 건당 수수료를 받고 일하는 특수고용직이었다. 지난해 5월 청호나이스는 정수기·공기청정기를 비롯한 생활가전제품 설치와 AS, 방문판매 자회사인 나이스엔지니어링을 설립했다. 전적 과정은 순탄하지 않았다. 일부 기사들은 처우가 후퇴할 수 있다고 반발했다. 우려는 현실이 됐다.

2015년부터 청호나이스 기사로 일하고 있는 명지웅씨는 "자회사에 직접고용된 뒤 월평균 임금은 200만원 정도인데 개인차량을 사용하고 기름값도 내가 낸다"며 "지난해 11월 기름값으로 70만원을 지출하고 실임금은 130만원 정도였는데, 이러면 최저임금법 위반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는 "자회사 전적 전에는 250여만원을 받았는데 오히려 임금이 삭감됐다"고 토로했다.

노조와 자회사가 진행한 지난해 임금·단체교섭은 지난달 최종 결렬됐다. 노조전임자 인정과 사무실 제공 같은 기본협약도 체결하지 못했다. 중앙노동위원회는 이달 4일 쟁의조정 중지를 결정했다. 노조 관계자는 "나이스엔지니어링은 교섭에서 고작 임금총액 4만원 수준의 인상안을 제시했다"며 "차량 유지비와 기름값 등 업무에 필수적인 지원도 하지 않으려 해서 결국 결렬됐다"고 말했다.

노조는 쟁의행위 수위를 높여 가며 회사에 대화를 촉구할 계획이다. 이달 말까지 교섭이 마무리되지 않으면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한다. 이도천 위원장은 "청호나이스가 노동중시 정책을 펼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꾸짖어 달라"며 "회사는 성실한 자세로 교섭에 응해 달라"고 말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너구리 2019-03-13 21:53:07

    청호나이스는
    나이스엔지니어링 이라는 자회사를 만들고
    계약직 정직원으로 고용되 월급 190 을 줍니다
    기름값 한달70만원들어갑니다 식대비도따로 씁니다지원이안나옵니다 식대비 20만원쓰면 100만원 남습니다 차산지1년됫는데 5만키로탔습니다 중고차살걸그랬습니다
    차할부값내고 남는돈없습니다 자기피빨아먹는짓을하고잇지만 그만두면26살에 가장인 제가족들은 굶어야합니다
    월급 190 기름값 -70 식대비-20 100만원들고갑니다
    이외 영업도해야하는데 수당회차가인정되야 수당이 나오기때문에 개인카드로 회차마저 맞춥니다   삭제

    • 나미 2019-03-12 18:35:42

      청호나이스 쓰던거 반납하고 구매하지맙시다!!
      청호 사장보니 못쓰겠네   삭제

      • 코웨이csdr 2019-03-12 15:53:30

        코웨이 설치노동자 입니다
        정직원되었다는 소식에 같은 업계 종사자로써
        부러웠는데 악덕기업이군요
        하청업체 만들어서 적자회사 전환시키고
        최저시급도 안되는 돈으로 열정페이 받으란
        소리로 들리네요
        범법집단은 강력한 노동법으로 다스려야
        합니다.   삭제

        • ㅈ.ㅈ 2019-03-11 20:24:45

          같은업계 종사자로서 안타갑네요.
          그나마 저희 회사가 좀 나은듯.
          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