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8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한빛원전 취수구 경상정비 노동자들 "희망고문만 당하다 해고됐다"김종훈 의원과 국회 기자회견 열고 직접고용 요구
"우리는 희망고문만 당하다 해고됐다."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에서 냉각수 취수구 경상정비를 하던 하청노동자들이 국회 기자들 앞에 섰다. 이들은 한빛원전이 도급업체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용승계되지 못한 노동자들이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과 공공연대노조는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빛원전 취수구 경상정비 노동자들은 해고 대상이 아니라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따른 정규직 전환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한빛원전은 취수구 경상정비 도급업체를 이달부터 ㅇ사에서 ㅅ사로 바꿨다. ㅅ사는 ㅇ사 노동자를 고용승계하지 않고 자체 인력을 활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ㅇ사 노동자 40여명 중 21명은 지난달 19일부터 전남 영광군 한빛원전 현장사무실에서 퇴근하지 않고 고용승계와 직접고용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 전남지부도 한빛원전 정문 앞에서 지난달 25일부터 천막농성을 이어 가고 있다.

이날 노조는 “발전소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발전소주변지역법)에 따르면 사측은 주변지역 주민을 우선해 고용할 수 있다”며 “한빛원전 건설로 삶의 터전을 빼앗긴 주변 지역민들을 해고해선 안 된다”고 요구했다. 김종훈 의원은 "정부와 한수원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선언 방향대로 갔다면, 직접고용이 실현돼 아무런 문제가 없었을 것"이라며 "고용승계를 하지 않은 하나의 작은 악덕업체에 떠넘길 문제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6일을 고용승계 여부가 갈릴 분수령으로 봤다. 노조 관계자는 “ㅅ사가 한수원 다른 지역 원전과 계약을 추가로 맺으면 고용승계하겠다는 의향을 내비쳤는데, 해당 계약과 관련해 6일 낙찰 결정이 난다”며 “ㅅ사가 새로운 계약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한빛원전 노동자들을 일종의 볼모로 잡고 있는 것이지만, 노동자로서는 이번 낙찰에 기대를 걸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