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0 목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연재칼럼 윤효원의 노동과 정치
‘로동신문’조차 읽지 못하는 한심한 사회
▲ 글로벌 인더스트리 컨설턴트

“<로동신문>(勞動新聞, 표준어 노동신문)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대표하는 일간신문으로 발행 부수는 2015년 기준 60만부다. 1945년 11월1일 <정로>(正路)라는 이름으로 창간했고, 1946년 9월 지금과 같은 이름으로 제호를 변경했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의 기관지로, 신문사는 평양직할시 중구역 역전동에 있다. 지면은 매호 6쪽으로 구성되며,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인용해 매일 발행된다. 책임 주필은 윤우철이다.” 위키백과에 나오는 설명이다.

출장 관계로 대한민국 밖으로 나오면 로동신문 사이트(rodong.rep.kp)에 자유롭게 접속할 수 있다. 베트남 하노이 조미정상회담(한미정상회담을 남미정상회담이라 부르지 않는 사정을 생각하면 북미정상회담이라는 말은 틀렸다) 기간 중에 몽골에 있던 덕분에 로동신문을 비롯한 북한 매체를 인터넷으로 자유롭게 볼 수 있었다.

로동신문 사이트 접속은 하노이에서도, 자카르타에서도, 쿠알라룸푸르에서도, 싱가포르에서도, 울란바토르에서도 자유로운데, 대한민국 영토에만 들어오면 불가능하다. 서울에서 접속 시도를 하면 경찰청과 정보기관에서 띄운 경고가 뜨는데, 그 내용을 읽어 보면 로동신문 사이트를 테러집단이나 음란물 매체와 동급으로 취급하고 있다.

희한한 것은 같은 대한민국 영토 안에서도 선택된 누군가는 특권을 누리며 자유롭게 보고 있다는 것이다. 국가정보원을 비롯한 정보기관은 물론이거니와 언론기관 대북담당자들은 일반 국민과 다르게 자유롭게 북한 매체에 접근하고 있다. 헌법이 주권자로 명시한 일반 국민은 인터넷 세계 1위라는 대한민국 영토 안에서 북한 사이트 접속을 못 하고, 정보원이나 기자들이 자기들의 시각으로 가공한 2차 자료를 공급받아야 하는 실정이다.

북한을 증오하는 이들은 증오의 색안경을 낀 정보를, 북한을 찬양하는 이들은 찬양의 색안경을 낀 정보를 제공하면, 북한에 대한 정보가 차단된 일반 국민은 그들이 채색한 내용으로 제한되거나 왜곡된 내용으로 북한을 이해하게 된다.

북한 인터넷 시스템을 비웃는 남한 기사를 보면, 북한에서는 해외 사이트 접속이 안 되고 북한 내부의 통제된 사이트만 접속이 가능하다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이런 남한 언론 기사들을 보면 서울에서는 평양에서 만드는 사이트에 접속이 안 되는 우리의 씁쓸한 현실이 떠오른다. 이른바 ‘자유’ 민주주의를 표방하는 대한민국에서 고등교육을 받은 이들이 북한 정보와 관련해서는 자기 눈으로 보고 자기 머리로 판단하지 못하고 정보원이나 언론기관의 통제를 받는 현실은 국민 주권에 대한 모욕이자 ‘Industry 4.0’에 대한 모독이다.

인터넷에 떠도는 정보의 90%가 영어다. 한글로 된 정보의 비중은 그렇게 크지 않다. 그 일부를 북한이 생산해 내고 있으며, 그 내용은 북한 입장에서 북한 사정을 선전하고 홍보하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가장 좋은 의사소통은 상대방의 입장을 3자를 통해 전해 듣거나, 남을 통해 걸러 듣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으로부터 바로 듣는 것이다. 그래야 쓸데없는 오해가 생기지 않는다.

한두 살 먹은 애도 아니고, 웬만한 정보기관이나 언론인보다 더 좋은 교육을 받고 더 많은 지식과 정보를 습득하고 있는 이들에게 북한 정보에 관련된 정보만 애들 이유식 먹이듯 통제하는 상황은 현대 민주주의 사회에서 변태스럽고 기괴하기 짝이 없는 일이다.

로동신문 사이트를 보면서 하노이 정상회담에 대한 북한의 입장을 열심히 읽고 있는 나에게 몽골 친구가 한마디 한다. “서울 돌아가서 천천히 보면 되지 뭐 그리 급하게 보고 있느냐.” 대한민국 영토 안에서는 북한 사이트 접속이 불가능하다고 답하니, 두 눈이 동그래지면서 이렇게 반응한다. “Really? It is stupid and fucking funny.” 이러한 반응은 하노이에서도, 자카르타에서도, 쿠알라룸푸르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아니 ‘사우스 코리아’가 어떻게 그런 수준일 수 있냐며 놀란다.

북한을 연구하는 영국 교수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북한 연구의 시작은 북한의 공식 언론과 공식 문헌을 찾아보는 데서 시작한다. 대부분의 자료가 한글로 돼 있어 남한 사람들은 모두 북한 전문가가 될 수 있다. 이것은 남북한의 화해와 교류는 물론 이후 통일 한반도와 평화로운 동북아 건설에도 밑거름이 될 것이다. 이런 점을 고려할 때 한국 정부가 일반 국민의 북한 사이트 접속을 차단하는 것은 이해할 수도 없거니와 애석한 일이다.”

자유한국당류의 극우 파시스트들은 일반 국민이 로동신문을 직접 읽으면 주체사상에 세뇌당할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정보 통제 체제’를 유지하고자 한다. 통제 체제를 통해 이들이 유지하고자 하는 것은 정보 자체라기보다 자신들의 기득권이다. 지배 엘리트가 국민이 이용할 정보를 차단하고 통제하는 것은 우민화 정책의 시작이다. 정보 통제와 관련해서는 아직도 극우 독재 체제가 이어지는 것이다.

“북한 정보를 통제하려는 남한 정부의 태도는 모래 속에 머리를 처박고 세상은 시커멓다고 믿는 낙타와 다를 바 없다. 인터넷 시대에 정보 통제는 불가능하다. 자유로운 정보의 바다에서 각 개인이 자유롭게 정보를 취합하고 판단하고 가공하는 것은 시대적 흐름이다. 북한의 소식과 정보를 북한의 입이 아닌 3자의 입을 통해 듣게 하려는 태도는 옳지 않기도 하거니와 가소로운 일이다. 남한이 모범을 보여야 북한도 배울 게 아닌가.” 몽골 친구의 조언이다.

글로벌 인더스트리 컨설턴트 (globalindustryconsult@gmail.com)

윤효원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므쪄 2019-06-05 12:13:24

    프락시 서버 사용하면 간단하게 볼 수 있는데 서울에 가면 읽을 수 없어 몽골에서 그렇게 열심히 읽고 계셨데요? 어차피 글쓴이 성향이면 프락시 서버 이용해서 댁에서도 편하게 로동신문 읽고 계실텐데 몽골 친구 눈이 휘둥그래지며 운운하시는지... 윤효원님, 진짜로 프락시 서버 사용하지 못하셔서 그러신다면 제가 알려드릴께요. 밑에 답글 달아주세요.   삭제

    • 넌 북으로가라 2019-05-31 19:04:33

      그냥 북으로 가세요..난 김정일 3대 찬양으로 꽉찬 그딴 신문도..종교보다도 더하고 악랄한 그따우꺼 보기 싫으니까..완전 꽉막아주길 바라니까 보고싶으면 북으로 가 븅시나..   삭제

      • 콜라겐 2019-05-31 18:02:10

        뭐 이런 미친새끼가 있나   삭제

        • 나도보자 2019-03-28 21:10:47

          나도 노동신문 읽고 싶다. 보수정권의 탓으로 돌리지 말자. 도대체 김대중 노무현 이제는 문재인 정권에서도 못 보는 데 무슨 할 말이 있나. 제발 보게 해줘라. 쓰레기 같은 신문이겠지만, 알아야 될 것 아니냐? 방송도 케이블에 붙여서 틀어주고.... 북한은 죽었다 깨어나도 못할 일이지만 우리는 가능하지 않겠나.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