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5·18 망언’ 논란에 연달아 기름 붓는 나경원 원내대표“정치적 이용 유감, 5·18 진상조사위원 변경 이유 없다” 발언 논란 … 여야 4당 “국민 무시 발언” 추천권 반납·망언 3인방 퇴출 촉구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의 5·18 망언 논란과 관련한 나경원 원내대표의 사과가 또 구설에 올랐다. 나 원내대표는 망언 사실이 알려진 뒤 징계 요구가 비등해진 지난 8일 "역사적 사실에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다"고 말해 비난을 샀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는 지난 16일 오후 국회 대표단 일원으로 미국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면서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부 의원들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선 송구스럽게 생각하지만 이 이슈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에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추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후보 2명을 재추천해 달라는 청와대 요청을 거부했다. 그는 “우리는 자격요건에 부합하고 진상규명을 위해 필요한 분들을 제대로 추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이나 다른 당이 추천한 분들도 제척 사유에 해당하는 등 문제가 제기된다”며 “(자유한국당) 추천위원을 변경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5·18 역사 왜곡과 유공자 모독에 대한 범국민적 공분을 '정치적 이용'으로 폄하한 제1 야당 원내대표의 사태 인식이 우려스럽다”며 “국민을 안중에 두지 않는 국민 무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망언 3인방에 대한 기만적인 징계유보 조치에 이어 무자격 위원 추천 강행의사까지 분명히 함으로써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정신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오만하고 뻔뻔스러운 태도를 감추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자유한국당이 제대로 추천했다는 권태오·이동욱은 5·18 북한군 개입설을 맹신하는 추종자로 지만원씨와 다를 바 없다”며 “5·18 진상조사위원 재추천 거부 또한 헌정파괴 범죄 목록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바른미래당은 “자유한국당은 진실로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인물을 물색해 재추천하든지 아니면 추천권 자체를 깨끗하게 반납함으로써 국민 앞에 예의를 다해야 한다”고 논평했고, 민주평화당도 “자유한국당은 5·18 진상조사위원을 재추천하거나 추천권을 반납해 진상규명 작업에 협조하고 망언 3인방을 퇴출시켜라”고 촉구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