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3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양대 노총 제조·공공 '남북 노동자 상봉행사' 제안"남북노동자통일대회 개최 전 평양에서 만나자"
양대 노총과 조선직업총동맹 등 남북 노동자 3단체가 12~13일 금강산에서 남북노동자통일대회를 비롯한 교류방안을 논의하는 가운데 양대 노총 제조·공공 노동자들이 북측에 상봉행사를 제안했다.

4·27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1주년을 앞두고 올해 산업별 남북노동자 간 다양한 교류행사가 성사될지 주목된다.

양측은 12일 오후 금강산에서 열린 '2019 남북노동자 3단체 대표자회의'에서 지난해 11월 중국 심양 실무협의에서 합의한 '2019년 남북노동자 통일대회'와 자주교류사업을 구체적으로 협의했다.

양대 노총 제조연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별도로 진행된 산업·업종별 대표자회의에서 제조연대 대표로 참석한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과 김만재 금속노련 위원장은 북측 직총 산하 조선금속기계직업동맹과 조선경공업 및 화학직업동맹 관계자를 만나 '4·27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제조노동자 상봉행사'를 제안했다. 양대 노총 제조연대는 민주노총 금속노조·화섬연맹과 한국노총 금속노련·화학노련이 결성한 연대체다.

제조연대는 올해 상반기로 예정된 남북노동자통일대회 개최 전에 양대 노총 제조부문 노동자 200명 규모로 평양에서 상봉행사를 하자는 입장이다.

박해철 공공노련 위원장·류기섭 공공연맹 수석부위원장·변희영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도 이날 북측 조선공무원 및 봉사일군직업동맹, 조선광업 및 동력직업동맹에 양대 노총 공공부문 노동자 100명 규모의 평양 상봉행사 제안서를 전달했다.

제조연대와 공공부문 노동계는 지난해 8월 서울에서 열린 남북노동자 통일축구대회 참석차 방남한 북측 제조·공공 노동자단체와 가진 산별 상봉모임에서 교류사업을 주문했다. 제조연대 관계자는 "이번 상봉행사는 지난해 제안을 구체화해 제안한 것"이라며 "다가오는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시대를 열어 나가기 위해 북녘 노동자들과 상봉자리가 성사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