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0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2022년까지 ‘서울형 대안학교’ 45곳 지정학교 밖 청소년 종합지원계획 발표 … 3~9월 실태조사 예정
서울시가 학교를 중도에 그만둔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해 비인가 대안학교를 ‘서울형 대안학교’로 지정해 육성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30일 “학교 밖 청소년 실태조사를 하고 비인가 대안학교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며 ‘학교 밖 청소년 종합지원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2020년 15곳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서울형 대안학교 45곳을 지정·운영한다. 서울시내 학교 밖 청소년은 2017년 기준 8만명으로 추산된다.

대안학교는 교육당국이 학력을 인정하는 '인가 대안학교'와 교육당국 간섭을 받지 않되 학력을 인정받지 못하는 '비인가 대안학교'로 구분된다. 서울시는 비인가 대안학교 중에서 서울형 대안학교를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에는 82곳의 비인가 대안학교가 있다. 이 중 44곳이 서울시에서 운영비의 40%를 지원받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형 대안학교 운영비 지원을 70%까지 확대한다. 이렇게 되면 대안학교 학생 1인당 연간 교육지원비가 공교육비(942만원)에 준하는 수준인 880만원까지 확대된다. 서울형 대안학교 운영지원단을 가동해 교육 프로그램 개발·보완, 교사 연수·교육도 지원한다. 기존에 지원받던 비인가 대안학교 44곳에 대한 교사 인건비와 교육사업비 지원도 계속한다.

서울시는 올해 3~9월 학교 밖 청소년 실태조사를 한다. 학교 밖 청소년 발생원인과 이행경로(교육·진로·사회참여)별 실태, 공공·민간 지원현황, 청소년 정책적 욕구 등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분석을 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학교 밖 청소년에게 양질의 체계적인 교육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대안학교 모델을 시도하고자 한다”며 “서울형 대안학교를 통해 입시경쟁이 아닌 또 다른 선택을 한 아이들에게도 차별 없는 학습평등권을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