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8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대학노조 "강릉영동대 80억원 교비탕진" 국민감사 청구강릉영동대지부 "정수학원, 교육부 행정명령대로 부지 매각해야"
대학노조 강릉영동대지부가 "학교법인 정수학원이 강릉영동대를 부실하게 경영해 80억원의 교비를 탕진했다"며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지부는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수학원의 무능하고 방만한 부실경영에 의해 지난 4년간 약 80억원의 교비가 탕진됐다”며 “감사원이 임금체불과 업체 공사비 미지급 사태, 원칙 없는 낙하산 인사, 돌려막기식 회전문인사 의혹을 감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부에 따르면 강릉영동대는 2014년 교비회계 이월금이 60억원에서 지난해 20억원 적자로 돌아섰다. 지부는 “정수학원측이 2018년 민자 기숙사를 신축해 기존에 있던 기숙사 3개동 공실화를 초래한 것이 재정손실 원인 중 하나”라고 지목했다. 지부는 “결국 지역 공사업체에도 공사비를 미지급하는 사태가 일어났다”며 “정수학원측은 학교 현실에 맞지도 않는 승마시설 신축계획을 세우는 등 방만한 운영으로 예산을 탕진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정수학원 이사장이 교육부 행정명령을 무시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교육부가 행정명령으로 인천 왕길동에 있는 법인소유 교육용 부지를 매각해 교비로 환수하라고 했지만 이를 정수학원이 무시했다는 것이다. 지부는 “4년간 80억원의 예산 누수가 발생했음에도 여전히 교육용 부지 매각을 하지 않은 이유를 납득하기 어렵다”며 “시설확충·기자재 정비 등 학생들의 수업권 보장을 위해서라도 (해당 부지는) 반드시 교비로 환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남희정 2019-01-30 14:33:30

    대학노조가 있어 참 다행입니다. 대학비리 뿌리뽑고 책임자 처벌까지!
    강릉영동대지부 응원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