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암적 존재 운운하는 검찰, 노동적폐 청산대상"민주노총 검찰 규탄 기자회견 … "법원 제출 청구서에 노조혐오 드러내"
민주노총이 적나라한 노조혐오 표현을 쓰면서 비정규 노동자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한 검찰을 규탄했다.

민주노총은 23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안검찰에게 피해를 당한 조합원들이 검찰을 향해 ‘제 버릇 개 줄까’라며 혀를 차고 있다”고 반발했다. 비슷한 시각 전국 지역본부들도 지역 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검찰은 지난 20일 법원에 김수억 금속노조 기아자동차비정규직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8일 청와대 앞에서 기습시위를 했다는 이유였다. 법원은 그러나 “구속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검찰 청구를 기각했다.

그런데 검찰이 구속영장 청구서에 노골적인 노조혐오 표현을 담아 논란이 되고 있다. 검찰은 청구서에 "민주노총은 대한민국의 법치와 경제를 망치는 암적 존재"라고 썼다. 정치권에서 나온 표현을 인용하는 모양새를 취했다.

민주노총은 “국민적 개혁요구에 검찰이 최근 46년 만에 '공안부' 이름을 포기하고 '공안수사부'로 이름을 바꿨지만 열흘이 채 안 돼 민주노총을 '암적 존재' 라고 부르는 등 천박한 노조혐오 인식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검찰측은 “경찰이 작성한 구속영장 신청서 내용을 걸러내지 못하고 그대로 법원에 넘겼다”고 해명했다.

민주노총은 이에 대해 “검찰은 자신이 지휘한 문서에 검찰이 언급돼 있음에도 경찰이 신청한 문구라며 책임을 회피하는 뻔뻔함을 보이고 있다”며 “책임을 모면하고 싶으면 차라리 수사권 다툼을 하지 말고 경찰에게 구속영장 청구권까지 넘기라”고 반박했다.

민주노총은 “검찰은 자신의 주장 대신 비겁하게 정치인 입을 빌려 노조 험담을 늘어놓았다”며 “민주노총을 암적 존재로 운운하는 검찰이야말로 노동적폐 청산대상”이라고 주장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